남원시, 민선7기 공약사항 확정 발표…5개 분야 35개 단위사업
남원시, 민선7기 공약사항 확정 발표…5개 분야 35개 단위사업
  • 고봉석 기자
  • 입력 2018-08-31 17:16
  • 승인 2018.08.31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남원 고봉석 기자]남원시가 31일 민선7기 공약사항으로 5개 분야 35개 단위사업을 확정 발표했다.

분야별 공약사업은 ▲문화관광분야 6개 사업 ▲ 지역경제분야 6개 사업 ▲교육복지분야 8개 사업 ▲농업농촌분야 8개 사업 ▲소통행정·도시환경분야 7개 사업 등 총 5개 분야 35개 단위사업이다. 

공약사항 이행에 필요한 예산투자계획은 총 5,944억원이다.

 재원별로는 국비 3,131억원(53%), 도비 417억원(7%), 시비 2,368억원(39%), 민자 등 기타 28억원(1%)이다.

연도별 투자계획은 기투자 1,108억원, 2019년 864억원, 2020년 1,381억원, 2021년 747억원, 2022년 725억원, 2023년 이후 1,120억원이다. 분야별 대표적인 추진 사업과 방향도 확정했다.

문화관광 분야는 함파우에 옛다솜 이야기원을 조성해 시립미술관, 도예촌, 소리명상관과 함께 전통과 예술이 살아있는 오감(五感)만족형 한(韓)문화 관광 벨트를 완성하기로 했다.

 또, 광한루원~천문대~함파우를 모노레일로 연결해 관광객의 동선을 넓혀 관광객이 더 머무르고 더 소비하는 주민소득 연계형 관광도시로 만들어 나가기로 했다.

이를 통해 전통과 문화예술이 살아있는 남원만이 가지고 있는 특색 있고 차별화된 체류형・숙박형 관광지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지역경제 분야는 도심권 맞춤형 농공단지 조성으로 남원 미래비전에 걸 맞는 기업을 유치하여 지역경제회생 기틀을 마련하고 지역특화 전략 사업인 화장품 산업을 체계화 · 전략화, 지역의 신성장 동력산업으로 키워나갈 계획이다.

교육복지 분야는 국립공공의료대학(원)을 형식과 규모를 갖춘 전국 유일의 공공의료종합대학(원)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남원의료원을 지리산권 거점병원으로 추진하여 지리산권 의료서비스의 질을 높이기로 했다. 

농업분야는 스마트 농업을 강화하기로 했다.

그 동안 지속적으로 시설기반을 갖추어 온 토종 미꾸리 공급 사업을 6차 산업으로 확대키로 했다.

또, 정보통신기술을 농업에 접목하여 농업생산성과 품질을 향상시키고 최첨단 ICT활용 등 스마트 농업을 강화하여 농가소득을 높여나가기로 했다.

뿐만 아니라 친절한 소통행정과 편리한 도시환경을 조성해 시민 모두가 밝고 건강한 복지남원을 만들어 나가기로 했다.

이밖에 택시 콜센터 구축, 시내버스 1,000원 단일요금제, 공영주차장 확보 등 교통복지 수요에 적극 대응하여 시민들과 교통약자들이 편리하고 실용적으로 대중 교통을 이용 할 수 있는 교통복지 시스템도 체계적으로 구축한다.

이환주 시장은 “공약사항 이행의 최대관건은 강력한 실천의지와 재원확보에 있다”며“다소 어려움이 예상될 수 있지만 시민과의 약속사항을 반드시 이행한다는 초심을 변함없이 유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고봉석 기자 pressko@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