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암괴석 사이로 노 저으며 하늘과 바람과 산과 물이 품 안으로
기암괴석 사이로 노 저으며 하늘과 바람과 산과 물이 품 안으로
  • 김선영 기자
  • 입력 2018-09-03 15:49
  • 승인 2018.09.03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관광공사 2018년 9월 추천 가볼 만한 곳④ 제천 청풍호카약·카누체험장
옥순봉 앞으로 카약들이 지나고 있다 [사진=한국관광공사 제공]

‘내륙의 바다’ 청풍호를 즐기는 방법은 여러 가지다. 가까운 비봉산 정상에서 호수의 풍광을 한눈에 조망하거나, 유람선을 타고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호수를 누비거나, 청풍랜드 번지점프대에 올라 호수를 향해 뛰어내리거나. 몇 해 전부터 청풍호를 즐기는 또 다른 방법이 생겼다. 카누나 카약을 타고 기암괴석 사이로 노를 저으며 하늘과 바람과 산과 물을 천천히 음미하는 것이다.

충북 제천시 수산면에 자리 잡은 청풍호카약·카누체험장에서 이런 경험이 가능하다. 야트막한 산으로 둘러싸인 아늑한 선착장에서 10분쯤 노를 저어 나가면 하늘을 향해 쭉쭉 뻗은 바위가 병풍처럼 펼쳐지는 옥순봉을 만나기 때문이다. 가까이 호수를 가로지르는 옥순대교가 있고, 멀리 비단에 수놓은 듯 아름답다는 금수산이 보인다. 가이드이자 안전 요원이 모터보트를 타고 사진과 동영상을 찍어주니, 셀카 부담 없이 느릿느릿 풍경과 여유를 만끽하면 된다.

제천시가 조성한 청풍호카약·카누체험장은 수산면 주민이 설립한 수산나드리영농조합법인이 운영한다. 주민이 합심해서 자발적으로 만든 사업체가 지역 관광을 주도하는 ‘관광 두레 사업’의 일환이다. 2013년에 시작한 관광 두레 사업은 2018년 현재 49개 지역에서 160여 개 주민 사업체가 참여 중이다. 주민이 지역 고유의 특색을 살린 관광사업을 벌일 수 있도록 정부가 사업체 발굴부터 경영 컨설팅까지 밀착 지원한다. 지역 관광이 지역 발전으로 이어지는 관광 생태계를 조성하여 일자리 창출에도 힘쓴다.

 
아늑한 선착장에서 10분만 노를 저으면 옥순봉이다 [사진=한국관광공사 제공]

수산나드리영농조합법인은 청풍호카약·카누체험장을 중심으로 다양한 지역 관광사업을 벌인다. 체험장 안에 수산농특산물직판장을 운영하고, 체험장 가까이에 전통 스포츠 국궁을 즐길 수 있는 옥순정국궁장을 열었다. 국궁장과 함께 운영 중인 체험장에서는 목각, 비누, 방향제 만들기 등을 진행한다. 국궁장은 수령 60년이 넘은 측백나무 수천 그루가 숲을 이루는 측백나무숲길과도 연결된다. 천천히 걸으며 아름다운 측백나무가 뿜어내는 피톤치드를 마시면 숨 가쁜 도시의 스트레스가 사라진다.

조금 더 여유 있게 쉬고 싶다면 슬로시티수산체험마을에서 하룻밤 묵어가자. ‘물과 산을 벗 삼아 시간도 쉬었다 가는’ 제천시 수산면은 강남 갔던 제비가 돌아오는 마을이기도 하다. 집집마다 처마 밑에 제비 가족이 모여 산다. 몇 년 전부터 제비 집을 보호하면서 제비가 늘어나고, 제비를 모티프 삼아 마을 벽화 작업도 진행해 그야말로 ‘흥부네 제비 마을’로 다시 태어나는 중이다. 손바닥만 한 마을을 느릿느릿 걸으며 곳곳에 그려진 제비 벽화 사이로 진짜 제비가 둥지를 틀고 날아다니는 모습을 보는 것도 색다른 경험이다.

마을의 폐교를 활용해 만든 숙소에는 커플부터 가족, 단체까지 머물 수 있다. 2017년 말에 리모델링을 마친 숙소는 고급 콘도 부럽지 않은 시설을 자랑한다. 숙소 앞의 커다란 달팽이 모형은 슬로시티수산의 상징이다. 마을 여기저기 있는 달팽이 표지판은 이곳이 국제슬로시티연맹이 인증한 슬로시티임을 알려준다. 느릿느릿 마을 산책하기, 쉬엄쉬엄 숲길 걷기, 놀멘놀멘 카약 노 젓기… 모두 슬로시티수산에서 가능한 느린 체험이다.
 
지금까지 청풍호를 느리게 즐겼다면, 이제부터 색다르게 즐겨보자. 청풍호카약·카누체험장에서 차로 20분쯤 떨어진 청풍랜드는 62m 높이에서 청풍호를 향해 뛰어내리는 번지점프, 하늘을 향해 솟구치는 이젝션시트, 반원을 그리며 창공을 나는 빅스윙 등 짜릿한 레포츠 시설을 갖췄다. 호수 위를 날아가는 케이블코스터, 거대한 인공 암벽장까지 그야말로 익스트림 레포츠의 천국이라 할 만하다.

어린아이가 있는 가족이라면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청풍호관광모노레일이 어떨까. 청풍호가 한눈에 들어오는 비봉산 정상까지 왕복 약 5km를 40분가량 운행하는 체험형 모노레일이다. 2018년 말까지 비봉산케이블카 공사로 정상에는 올라가지 않으나, 정상 인근에 이르면 속도를 늦춰 그림 같은 청풍호를 감상할 수 있다. 속도가 빠르지 않지만, 급경사를 따라 오르내리기를 반복해 느리게 움직이는 롤러코스터를 타는 기분이다.

모노레일의 짜릿함이 부담스럽다면 충주호관광선을 추천한다. 청풍나루에서 출발해 장회나루를 돌아오는 1시간 30분 코스는 청풍호의 하이라이트인 옥순봉과 구담봉 등을 모두 볼 수 있어 좋다. 오랫동안 뱃놀이를 즐기고 싶다면 충주나루에서 출발하는 4시간 20분 코스, 시간이 별로 없다면 월악나루 인근을 도는 1시간 코스 등 다양하다.

레포츠보다 역사나 인문학에 관심이 많다면 청풍문화재단지가 좋다. 충주댐 건설로 청풍호가 생기면서 물속에 잠기는 마을에 있던 문화재를 원형대로 이전·복원한 곳이다. 고려 시대 관아 건물인 제천 청풍 한벽루(보물 528호), 제천 물태리 석조여래입상(보물 546호), 제천 청풍향교(충북유형문화재 64호) 등 문화유산과 옛집, 석물이 새로운 마을을 구성한다.
 
<제공=한국관광공사>

김선영 기자 bhar@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