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정부 댓글공작’ 의혹 연루된 조현오 전 경찰청장 경찰 부름 받아
‘MB정부 댓글공작’ 의혹 연루된 조현오 전 경찰청장 경찰 부름 받아
  • 강민정 기자
  • 입력 2018-09-05 09:36
  • 승인 2018.09.05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일요서울 | 강민정 기자] 이명박(MB) 정부 시절 온라인 댓글을 이용해 여론 조작을 했다는 의혹에 연루된 조현오 당시 경찰청장이 5일 경찰에 부름을 받는다.
 
경찰청 특별수사단은 조 전 청장에게 이날 오전 9시까지 출석하도록 소환을 고지했다. 조 전 청장은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 혐의가 적용된다. 특수단은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을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 전 청장은 경찰청장으로 있을 당시 경찰조직을 동원해 온라인상에서 정부에 우호적 댓글을 쓰도록 하는 등 사이버 여론대응 활동을 이끌었다는 의혹을 지니고 있다.
 
앞서 경찰은 전 경찰청 보안국장 황 모씨, 전 정보국장 김 모씨, 전 정보심의관 정 모씨 등에 대해서도 같은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한 바 있다. 하지만 법원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경찰 총수였던 조 전 청장에 대한 조사가 수사 향방의 핵심이 될 것으로 여겨진다.
 
경찰청 인권침해사건 진상조사위원회에 따르면 그는 경기경찰청장이던 2009년 쌍용차 파업과 관련해서도 정부에 이득이 될 수 있는 방향으로 여론을 조성하기 위해 경찰관 50여명으로 구성된 '쌍용차 인터넷 대응팀'을 별도로 꾸린 바 있다.
 
한진중공업 정리해고 철회를 요구했던 '희망버스'를 비난하는 글을 인터넷에 게시하도록 지시한 의혹도 받는다. 특수단은 MB정부 경찰이 희망버스를 '고통버스'나 '절망버스'로 조롱하는 글을 조직적으로 올린 정황을 파악했다.
 
조 전 청장은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여론대응 관련 지시를 내린 사실 자체는 시인했다. 그러나 범죄 예방 차원에서 필요하다고 여겼을 뿐 정치공작이라는 말에는 동의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전했다.
 
특수단은 MB정부 당시 경찰청 보안사이버수사대 요원들이 정부 정책에 반대한 네티즌을 색출하는 군(軍)의 '블랙펜(Black Pen)' 작전을 지원하고 정치 개입을 하려 한 의혹을 수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