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서울지방경찰청 숨은 위기 가정 발굴 나선다
서울시-서울지방경찰청 숨은 위기 가정 발굴 나선다
  • 강민정 기자
  • 입력 2018-09-05 16:18
  • 승인 2018.09.05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일요서울 | 강민정 기자] 서울시와 서울지방경찰청이 폭력, 학대, 방임 등의 문제로 고통 받는 위기가정을 찾고 이용 가능한 모든 복지자원·제도를 연계해 각 가정이 당면한 문제를 해결하는데 협력한다.
 
양 기관은 5일 오후 4시 30분 서울시청에서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공조는 서울시의 복지·돌봄 안전망과 서울지방경찰청의 치안 역량을 결합해 숨은 복지사각지대 위기가정을 발굴하고 맞춤형 문제해결력을 강화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서울시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서비스, 서울지방경찰청 ‘학대예방경찰관’ 제도, 자치구 ‘통합사례관리사업’을 합쳐 자치구별로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를 꾸린다.
 
해당 센터는 발견·신고된 위기가정에 대한 초기상담부터 통합적 사례관리 및 시설연계, 복지서비스 제공, 사후 지속관리까지 원스톱(on-stop)으로 맡는다.
 
우선 신청한 10개 자치구(광진·구로·금천·노원·도봉·동대문·서대문·성동·영등포·중랑)에서 시범사업을 시행한 뒤 성과 평가를 통해 내년 모든 자치구로 확대할 방침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번 서울지방경찰청과의 안전망 구축 협약으로 그동안 서울시 ‘찾아가는 동주민센터’나 자치구 ‘통합사례관리’만으로 미처 발견하지 못했던 사각지대 위기가정을 찾고 가정별로 꼭 필요한 복지서비스나 전문 기관 연계 조치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앞으로도 법·제도 보완, 복지전달체계 효율성 강화를 통해 복지사각지대 해소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