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오는 8~9일 서울광장서 ‘2018 서울 북 페스티벌’ 개최
서울시, 오는 8~9일 서울광장서 ‘2018 서울 북 페스티벌’ 개최
  • 강민정 기자
  • 입력 2018-09-05 16:33
  • 승인 2018.09.05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일요서울 | 강민정 기자] 서울시는 오는 8일부터 9일 이틀 동안 서울광장에서 ‘2018 서울 북 페스티벌’을 연다. 이 행사는 서울시 최대 규모의 책 축제로 올해 11회를 맞아 ‘말과 글’이라는 주제로 꾸려졌다.
 
해당 주제는 시민 엠보팅(시민 온라인·모바일 설문조사)을 통해 시민이 직접 선정했다. 광장에서 즐기는 독서라는 특별한 체험을 통해 ‘읽고, 쓰고, 듣고, 말하는’ 일상적 행위가 우리 삶에 미치는 의미를 새롭게 되짚어 보자는 취지를 담았다.
 
25개 자치구 공공도서관도 함께해 낭독, 연극, 공연, 체험 등 언어와 문학의 묘미를 여러 방면으로 살펴본다.
 
이 밖에도 ‘쓰기 무대’ ‘읽기 무대’ ‘듣기 존’ ‘말하기 존’ 등 다양한 행사가 준비돼 있다.
 
이번 행사를 통해 SNS(사회관계망서비스) 시인이자 베스트셀러 작가 하상욱, 김지윤 작가, 재즈 보컬리스트 유사랑, 영화 ‘덕혜옹주’의 원작자 권비영 작가, 박준 작가, 고등 랩퍼 출연진 등을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