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강민정 기자] 지난달 7일 포항 용흥새마을금고 현금 강도 사건 등 최근 줄지어 일어나는 새마을금고 도난·강도 사건에 대응하기 위한 대책이 구비됐다.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와 새마을금고중앙회(회장 박차훈)는 새마을금고 보안 사각지대를 없애기 위한 대책을 준비한 뒤 집중해 추진할 계획이라고 16일 발표했다.

먼저 다음 달까지 모든 새마을금고 안전관리시설물 점검이 시행되며, 보안장비(CCTV·비상벨 등) 운영 기준을 다진다.

영업장 내부뿐만 아니라 진입로 방향, 주차장 등 인근에 폐쇄회로텔레비전이 추가 설치되고 고해상도 장비로 바뀐다. 긴급 상황에 대응할 수 있도록 휴대용 비상벨이 배포된다.

행안부와 중앙회는 경비인력 확충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내년부터 전 새마을금고 의견 수렴 절차를 통해 경비 인력 배치 기준이 개선되고 청원경찰 추가 채용이 이뤄진다.

즉시 인력 확충이 까다로운 새마을금고에는 지역공동체를 활용한 자율방범 조직망을 만든다.

취약시간대에는 임원·대의원 중심 자율방범대가 꾸려진다. 관할 경찰서 순찰지원 강화와 해병전우회 지역공동체 치안활동이 함께 개진된다.

최병관 행정안전부 지역경제지원관은 "그동안 새마을금고 강도사건 검거율이 100%이긴 하지만 이번 대책은 사전 예방에 더욱 중점을 둔 것"이라며 "앞으로도 새마을금고가 안전한 금융기관으로서 지역 서민들이 걱정 없이 금융거래를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강민정 기자  km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