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커쇼 제치고 포스트시즌 '1선발'
류현진, 커쇼 제치고 포스트시즌 '1선발'
  • 신희철 기자
  • 입력 2018-10-03 13:19
  • 승인 2018.10.03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한국시간) LA 다저스 스타디움에서 애틀란타 브레이브스와 디비전시리즈 1차전
[뉴시스]
[뉴시스]

[일요서울 ㅣ 신희철 기자] '별 중의 별들의 전쟁'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이 시작됐다.


디비전시리즈는 축구로 치면 8강전이다. 디비전시리즈를 지나면 네셔널리그 챔피언십이 기다린다. 그리고 마지막이 월드시리즈다.

 

이중 디비전시리즈만 5전 3선승제. 챔피언십과 월드시리즈는 모두 7전 4선승제이다. 따라서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은 결코 짧지 않은 레이스이다.

 

우승을 노리는 팀들에게 선발 운용은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다. 선발 운용에 조금이라도 차질이 생기면 그 후유증과 여파로 시리즈를 내주기 십상이다.

 

통상적으로 단기 시리즈는 첫 경기를 잡는 팀이 승리의 절반 이상을 가져간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수많은 통계가 첫 경기 승자의 시리즈 승리를 입증하고 있기도 하다.

 

류현진(31·LA 다저스)이 이러한 포스트시즌 첫 경기인 네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1차전 선발로 확정됐다.

 

상징성을 감안했을 때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의 디비전시리즈 1차전 선발이 유력했지만, 예상을 깨고 류현진이 1선발로 나서게 된 것이다.

 

후반기에 눈부신 피칭을 선보인 것이 원인으로 보인다.


올해 FA를 앞둔 류현진은 시즌 초반 맹활약을 했다. 4월에 5경기에 등판해 3승 무패 평균자책점 2.22를 기록했다. 그러나 5월3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서 사타구니 부상을 당했다.


재활을 거쳐 8월 중순 복귀한 류현진은 경기감각을 끌어 올린 후 눈부신 역투를 펼치기 시작했다. 9월에 승운이 따르지 않아 3승 2패를 기록했지만, 평균자책점이 1.50으로 매우 좋았다. 직구, 변화구 등 구위가 좋았고, 위기 관리 능력을 보여주면서 자신의 진가를 입증했다. 류현진은 올해 7승 3패 평균자책점 1.97의 좋은 성적을 올렸다.


애틀랜타는 1차전 선발 투수로 마이크 폴티뉴비치를 기용한다. 31경기에 등판해 13승 10패 평균자책점 2.85의 성적을 올렸다. 2014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폴티뉴비치는 올해 커리어하이 시즌을 보냈다.


정규시즌 승률에 따라 홈경기 어드벤테이지를 받은 다저스는 디비전시리즈 1, 2, 5차전을 홈구장인 다저스타디움에서 치른다.

 

※ 메이저리그는 아메리칸리그 3개, 네셔널리그 3개의 총 6개 지구가 있다. 이중 1위 팀들은 모두 디비전시리즈에 자동 진출한다. 토너먼트 대진을 맞추기 위해 아메리칸리그, 네셔널리그 각각 지구별 2위 팀들 중 최고 승률 두 개 팀이 와일드 카드를 통해 토너먼트에 참가한다.

 

2018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대진표는 다음과 같다. (출처 : MLB.COM)

MLB POST SEASON [MLB.COM]
MLB POST SEASON [MLB.COM]

 

 

신희철 기자 hichery81@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