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이번에는 '성관계 동영상' 협박 당했다
구하라, 이번에는 '성관계 동영상' 협박 당했다
  • 신희철 기자
  • 입력 2018-10-04 11:17
  • 승인 2018.10.04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27일 남자친구 A씨에게 강요와 협박,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 고소장 제출
[뉴시스]
[뉴시스]

[일요서울 ㅣ 신희철 기자] 구하라(27)가 이번에는 '성관계 동영상'으로 협박당했다는 주장을 제기했다. 

4일 경찰에 따르면 구하라 측은 지난달 27일 남자친구 A씨에게 강요와 협박,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가 있다는 취지의 고소장을 서울 강남경찰서에 제출했다.

경찰은 구하라 측의 고소장을 접수받아 기존에 진행하고 있던 폭행 의혹 수사와 병합해 들여다보고 있다. 이날 한 매체는 A씨가 구하라에게 성관계 동영상을 전송하면서 협박했다는 보도를 했다.

경찰은 협박 등 의혹에 관한 구하라 측 조사를 고소 접수 당일에 진행했다. 또 조만간 A씨를 불러 구체적인 사실 관계를 파악하겠다는 방침이다.

앞서 A씨와 구하라는 폭행 사건으로 각각 지난달 17일과 18일 경찰 조사를 받았다.

구하라는 지난 13일 오전 0시30분께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빌라에서 A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도 같은 날 구하라를 폭행한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이다.

사건이 불거진 이후 양 측은 서로 상반된 입장을 내놓았다. A씨 측에서는 말다툼이 생긴 과정에서 일방적으로 맞았다고 주장하는 반면 구하라 측에서는 A씨의 폭언과 폭행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A씨와 구하라가 각자 상처를 입었다고 주장하고 있는 점 등과 관련해 상해 혐의를 적용할지 여부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

구하라와 A씨는 올 상반기에 JTBC4 '마이 매드 뷰티 다이어리'에 함께 출연한 뒤 애인 사이로 발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A씨는 유명 남자배우와 닮은꼴로 인터넷에서 주목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