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은 지배구조 모범을 보여라”
“삼성은 지배구조 모범을 보여라”
  • 백은영 
  • 입력 2007-05-21 16:10
  • 승인 2007.05.21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오승 공정거래위원장 삼성에 일침

“삼성은 지배구조개선을 위해 노력하라.”
권오승 공정거래위원장은 지난 18일 삼성그룹이 모범적인 지배구조로 바꾸는 사례를 보여줬으면 한다고 말해 파장이 일고 있다. 권위원장은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 이같이 말하고 계열사 간 상호출자 고리형식을 가지고 있는 삼성이 선진형 지배구조로 바뀌어야 한다는 의중을 밝혔다. 권 위원장은 지난해 11월에도 한 강연회에서 “삼성과 현대자동차 그룹이 노블레스 오블리주(높은 사회적 지위에 상응하는 도덕적 의무)에 대한 결단을 내려줬으면 좋겠다”고 말해 앞으로 삼성과의 불편한 관계를 암시했다. 이어 “최근 SK 금호아시아나 등 여러 그룹이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해야 한다는 발표가 있다”며 “삼성도 여러 가지 차원에서 가장 중요한 위치에 있고 삼성전자는 국제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는 기업이기 때문에 모범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삼성과 현대차그룹은 환상형 순환출자의 대표적 사례로 권 위원장은 지난해 출자총액제한제도의 개편과정에서 환상형 순환출자를 규제해야 한다고 주장한 적이 있었다.

삼성그룹의 지배구조는 에버랜드, 삼성생명, 삼성카드, 에버랜드로 이어지는 고리를 근간으로 하고 있다. 이같은 구조는 총수가 소수의 지분으로 순환출자를 통해 거대 재벌 그룹의 경영권을 지배하는 황제식 지배구조로 끊임없는 지적이 일었다.

이에 권위원장이 삼성에 대한 압박을 시작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그러나 삼성은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삼성측 관계자는 “회사마다 처한 사정이 다른데 지배구조에 정답이 있는 것이냐”며 “지배구조 문제는 지주나 종업원들이 알아서 해야 할 문제인데 공정거래 위원장이 남의 살림까지 간섭할 문제는 아니다”고 발끈했다. 그러나 권 위원장은 “삼성 지배구조에 대한 개선사항을 알 수 없으나 이건희 회장을 비롯한 핵심경영자를 만나볼 계획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어 “삼성그룹이 삼성전자. 삼성생명, 삼성에버랜드 등 몇 개의 지주회사 체제로 갔으면 한다”고 말해 앞으로 삼성 측의 반발이 예상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공정위 관계자는 “권위원장의 발언은 희망사항일 뿐 어떤 조치를 취하겠다는 것은 아니다”며 “환상형 순환출자 해소와 지주회사 체
제 전환은 자율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엔 변함이 없다”고 말해 진화에 나섰다.

삼성과 공정위 그리고 이건희 회장과 권오승 위원장의 미묘한 대립과 갈등이 예상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백은영  aboutp@daliysu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