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창원 K-POP 페스티벌' 전격 '취소'...태풍 '콩레이' 영향
'2018 창원 K-POP 페스티벌' 전격 '취소'...태풍 '콩레이' 영향
  • 신희철 기자
  • 입력 2018-10-05 11:12
  • 승인 2018.10.05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시, 고심 끝에 '취소'결정
[뉴시스]
[뉴시스]

[일요서울 ㅣ 신희철 기자] 경남 창원시가 5일 오후 7시 창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릴 예정이던 '2018 창원 케이팝(K-POP) 월드 페스티벌'이 취소됐다고 밝혔다.


이번 결정은 제25호 태풍 '콩레이'가 한반도를 향해 북상하고, 이동속도가 다소 빨라지면서 경남 지역에 강한 바람과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창원시와 KBS는 전날까지 당초 계획대로 행사를 진행하되 기상 상황을 더 지켜본 후 개최 여부를 판단한다는 입장이었으나, 기상 상황이 악화됨에 따라 이날 오전 긴급 대책회의를 갖고 관객들의 안전을 고려해 이같은 결정을 했다.


김화영 창원시 문화예술과장은 "2월부터 행사를 준비하고, 전 세계 75개국에서 예선을 통과해 본선에 진출한 59명의 경연대회 출연자와 인기 아이돌 가수들의 공연을 보기 위해 창원시를 찾은 800여 명의 외국인 관광객, 전국의 예매 관객들을 감안해 공연을 취소하는 결정을 하는 것이 무척 어려운 결정이었음을 널리 이해해 주시기를 바란다"며 양해를 구했다.

 

한편, 안내 문자에 따르면 카드결제의 경우 일괄적으로 카드 승인이 취소되며 무통장입금은 인터파크 ‘마이페이지’의 ‘예매확인/취소’ 창에서 환불계좌를 입력하면 약 일주일 뒤 환불된다. 또 인터파크 고객센터(1544-1555)로 전화하여 취소를 접수할 수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