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코리아, 결함 인지 시점 국토부에 허위 보고했다"
"BMW코리아, 결함 인지 시점 국토부에 허위 보고했다"
  • 김은경 기자
  • 입력 2018-10-10 08:46
  • 승인 2018.10.10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김은경 기자] 화재사고로 물의를 빚은 BMW코리아가 화재 차량에 대한 제작 결함사실 인지 시점을 국토교통부에 허위 보고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홍철호 자유한국당 의원은 "BMW코리아가 국토부에 결함사실을 인지했다고 밝힌 7월 20일보다 이전 시점인 7월 18일에 국토부에 '제작결함 시정조치(리콜) 의사를 밝혔다"고 10일 주장했다.

홍 의원이 입수한 BMW코리아 문건에 따르면 BMW코리아는 배기가스 재순환 장치(EGR) 및 엔진 등 결함 사실을 지난 7월 20일 인지했다고 밝혔다. 이어 25일 이에 대한 '제작결함 시정조치계획(리콜 계획)'을 마련해 26일 국토부에 보고했다.

하지만 홍 의원이 국토부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BMW코리아는 결함사실을 인지했다고 밝힌 7월 20일보다 이전인 7월 18일에 이미 국토부에 리콜 의사를 전달했다.

홍 의원은 "BMW코리아의 논리대로라면 7월 18일 당시 화재차량의 결함사실을 인지하지도 않고 국토부에 리콜을 실시하겠다고 밝힌 것과 다름없다"며 "제작결함 인지날짜를 국토부에 허위보고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미 지난 6월 자동차안전연구원이 BMW코리아에 화재 관련 기술분석자료를 요청해 BMW코리아는 내부적으로 최소 그 시점 또는 이전에 결함사실을 알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국토부는 BMW코리아가 제작결함 사실을 인지한 시점에 대해 조사한 뒤 필요 시 검찰 고발 등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보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