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韓, 우리 승인 없이 아무것도 못해” '5·24해제' 제동
트럼프 “韓, 우리 승인 없이 아무것도 못해” '5·24해제' 제동
  • 고정현 기자
  • 입력 2018-10-11 09:03
  • 승인 2018.10.11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뉴시스

 

[일요서울 | 고정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0(현지시간) 강경화 외교부장관의 '5·.24 제재' 해제 검토 발언에 대해 "우리의 승인 없이는 그렇게 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AP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한국정부가 대북제재 해제를 검토하고 있다는 질문에 "그들은 우리의 승인 없이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고 거듭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은 북한의 비핵화가 달성될 때까지는 대북제재를 유지하겠다는 원칙을 재확인한 것이다. A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대한 '최대의 압박' 전략의 일환으로 북한이 비핵화될 때까지 대북제재를 유지하도록 미국 동맹국들을 독려해왔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2차 북미정상회담이 중간선거 이후에 열릴 것이며 싱가포르 이외에 3~4개 장소가 검토되고 있다고 밝히면서도 '선 비핵화, 후 제재완화' 원칙을 강조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알다시피 현재 우리는 제재를 해제하지 않았다""나는 제재를 없애고 싶지만, 우리는 그것을 하기 위해서는 무엇인가를 얻어야만 한다"고 말했다.


5·24 조치는 2010년 북한의 천안함 폭침 도발에 대응해 우리 정부가 내놓은 대북 제재다

앞서 강 장관은 10(한국시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북한의 천안함 폭침사건에 따른 '5·24 조치' 를 해제할 용의가 있느냐는 질문에 "관계부처와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강 장관은 이와 관련 논란이 일어나자 추가 질의 답변 과정에서 "관계부처가 검토", "범정부 차원의 본격적인 검토는 아니다"로 답변 문구를 수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