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남북 군사합의서에 불만 표시”… 미국식 욕설까지?
“폼페이오, 남북 군사합의서에 불만 표시”… 미국식 욕설까지?
  • 박아름 기자
  • 입력 2018-10-11 09:21
  • 승인 2018.10.11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진석 한국당 의원 질문에 강경화 장관 답변
뉴시스
뉴시스

[일요서울 | 박아름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남북 군사합의서에 대해 강한 불만을 표시한 것이 사실이라고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0일 시인했다.

강 장관은 이날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외교부 국정감사에서 '폼페이오 장관이 강 장관과의 통화에서 남북 군사합의서에 대한 강한 불만을 표시했느냐'는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 질의에 "맞다"라고 인정했다.

강 장관은 "폼페이오 장관이 (군사합의 내용에 대한) 충분한 브리핑을 받지 못한 상황에서 여러 질의가 있었다""본인이 충분히 브리핑을 받지 못한데 대해 제가 아는 한도 안에서 질문이 많았다"고 소개했다.

강 장관은 그러나 '폼페이오 장관이 항의하면서 미국식 욕설 표현이 있었냐'는 질문에는 '아니다'라고 못박았다.

앞서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지난 10일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평양 남북 정상회담에서 교환한 군사 분야 합의문서와 관련해 지난달 말 강경화 장관과 전화통화에서 '도대체 무슨 생각을 하는 것이냐'고 힐난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외교부는 "폼페이오 장관이 힐난, 격분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정부는 남북군사회담 등 군사분야 합의서 체결을 위한 모든 과정에서 미측과 긴밀히 협의해 왔다"고 해명했다.

이처럼 외교부가 낸 공식 해명과 다른 이유에 대해 강 장관은 일본 언론의 보도를 숙지하지 않아서 대답에 혼선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수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남북정상회담에서 합의한 내용에 대해 미측에서 불만을 제기했다고 했는데 언제 통화했냐"고 질문했다.

이에 강 장관은 "정확하게 말씀드리면 군사합의서와 관련한 통화는 정상회담 이전이였다""정상회담 이후 통화에 있어서는 폼페이오 장관이 제가 설명한 부분에 대해 듣고 문대통령의 노력과 결과에 대해 굉장히 고맙다는 얘기가 있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