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더’는 마법의 주문? 전희경 “교육부 산하 임명직 5명 중 1명 캠코더 인사” 비판
‘캠·코·더’는 마법의 주문? 전희경 “교육부 산하 임명직 5명 중 1명 캠코더 인사” 비판
  • 강민정 기자
  • 입력 2018-10-11 14:45
  • 승인 2018.10.11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뉴시스]

[일요서울 | 강민정 기자]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은 교육부 산하기관 및 유관기관 5명 중 1명 꼴로 코드 인사가 이뤄졌다고 비판했다. 

전희경 의원은 11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부 국정감사에서 "교육부 산하기관과 유관기관의 기관장, 상임감사, 상임이사, 비(非)상임이사처럼 임명직 5명 중 한 명 꼴로 캠코더 인사"라고 밝혔다.

캠코더 인사란 캠프, 코드, 더불어민주당의 앞글자를 딴 것으로 낙하산 인사와 일맥상통하는 뜻이다.

전 의원에 따르면 전체 임명직 임원 231명 중 캠코더 의혹 임원 수는 47명으로 20% 정도의 비율을 차지한다. 기관장을 포함한 이사직은 196명 중 36명, 감사는 35명 중 11명이 캠코더 인사인 것으로 확인됐다. 

전 의원은 "국립대병원에서는 14곳의 국립대병원 중 10곳에서 캠코더 인사"라고 말했다.

계속해서 "여야 정부를 떠나서 동일하게 반복되는 지적"이라며 "대통령이 취임사에서 지지여부 상관없이 유능한 인재를 등용하겠다고 했는데 원칙을 지키지 않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박춘란 교육부 차관은 "공모를 통해 이사회에서 선정하는 것이라 투명하게 임명됐다고 보고 있다"고 항변했다.

강민정 기자 kmj@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