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5강 끝나지 않았다...'노경은 역투+전준우 투런포'...4-0 KIA 제압
롯데 5강 끝나지 않았다...'노경은 역투+전준우 투런포'...4-0 KIA 제압
  • 신희철 기자
  • 입력 2018-10-11 21:26
  • 승인 2018.10.11 2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IA 12일, 13일 롯데 2경기 중 한 경기 잡아야 5강 확정
7이닝 무실점 역투한 노경은 [뉴시스]
6이닝 무실점 역투한 노경은 [뉴시스]

[일요서울 ㅣ 신희철 기자] 롯데가 기적의 첫 발을 내딛었다. 

 

롯데는 11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서 선발 노경은이 6이닝 무실점 역투와 전준우의 결정적인 투런포를 앞세워 4-0으로 승리했다. KIA에 반게임차로 추격한 롯데는 나머지 2경기에서 역전의 꿈을 노릴 수 있게 됐다. 

 

1경기만 지면 5강 탈락하는 롯데의 간절함, 내심 5강 티켓을 확정지으려는 KIA의 의지가 뜨거웠다. 이런 분위기는 롯데 선발 노경은과 KIA 선발 헥터 노에시의 투구에 고스란히 투영됐다. 팽팽한 투수전이 후반까지 이어졌다. 

 

롯데가 3회초 선제점을 뽑았다. 1사후 9번타자 안중열이 좌익수 옆으로 빠지는 2루타를 날려 득점권에 진출했다. 1번 민병헌의 빗맞은 타구가 좌익수 앞에 떨어졌다. 2루주자 안중열이 홈까지 파고들어 1-0으로 앞서갔다. 과감한 주루였다. 

 

KIA 타선은 침묵을 거듭했다. 3회까지 볼넷 1개만 얻었을 뿐이었다. 4회와 5회는 연속으로 선두타자가 나갔지만 후속타가 침묵했다. 6회도 1사후 버나디나가 좌익수 옆으로 빠지는 2루타를 날려 첫 득점권에 진추출했지만 후속타자들이 숨을 죽였다. 

 

롯데는 8회 피말리는 승부를 결정냈다. 선두타자 번즈가 좌중간 2루타를 터트리고 안중열의 번트때 상대 투수의 야수선택이 나와 무사 1,3루 기회를 잡았다. 민병헌이 가볍게 중견수 앞으로 굴러가는 적시타를 날렸고 2사 3루에서 전준우가 좌월 투런포를 가동했다. 

 

롯데 노경은은 6회까지 3피안타 1볼넷 4탈삼진 무실점의 역투를 펼쳤다. 7회는 오현택이 등판해 1이닝을 퍼펙트로 막았다.  8회는 구승민이 등장해 1피안타 무실점의 릴레이쇼를 이었다. 9회는 소방수 손승락이 경기를 매조졌다. 

 

KIA 헥터는 7회까지 1실점으로 막았으나 8회 롯데타선을 막지 못하고 패전을 안았다. KIA 타선이 롯데 투수들에게 철저하게 눌린 것이 패인이었다. KIA는 12일과 13일 롯데와의 2경기에서 한 경기를 잡아야 5강이 확정된다. 

신희철 기자 hichery81@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