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병두 전직 비서관 금융위 특채 의혹 제기, "김진태 의원 사과하지 않으면 강력한 법적조치 할 것"
민병두 전직 비서관 금융위 특채 의혹 제기, "김진태 의원 사과하지 않으면 강력한 법적조치 할 것"
  • 홍준철 기자
  • 입력 2018-10-12 17:53
  • 승인 2018.10.12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뉴시스

국회 정무위원회 위원장인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2일 보좌관 채용청탁을 한 사실이 없다며 이같은 주장을 펼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사과하지 않을 경우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민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정무위 국정감사와 관련한 일부 야당 의원들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며 "저는 어제 국정감사 과정에서 제기됐던 노태석 금융위원회 정책전문관의 채용과 관련해, 일체 관여한 바 없다"고 강조했다.

민 의원은 "제가 금융위원장에게 노태석 정책전문관의 채용부탁을 했다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며, 저에 대한 심각한 명예훼손"이라며 "저는 이미 밝힌 바와 같이, 증인 채택 과정에서도 국회 국정감사에는 어떠한 성역도 없어야 한다는 소신에 따라 일체의 의견 표현도 하지 않았다. 국정감사 과정에서도 저의 개인적 입장을 표명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런데 한국당 김진태 의원 등은 사실과 다른 내용으로 본 의원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고 있으며 형사고발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에 저는 김진태 의원이 위 문제에 대해 공식 사과하지 않을 경우 무고와 명예훼손 등으로 강력한 법적인 조치에 나설 것임을 밝힌다"고 응수했다. 

  민 의원은 "헌법이 부여한 국정감사를 정쟁의 장으로 오염시키려는 태도는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며 "저는 국회 정무위원장으로서 국정감사가 원만하게 진행되기를 기대한다. 민생에는 이념도 없고, 당파도 없다는 것이 저의 소신이다. 오직 국민의 삶을 지키는 일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 정무위원회 소속 여야 국회의원 여러분들의 협조를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국당 정무위원회 소속 김종석·김선동·김용태·김진태·성일종·주호영 의원은 이날 오후 감사에 앞서 민 의원의 전직 5급 비서관이 금융위 4급으로 특채됐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민 의원의 사례가 제3자뇌물수수 및 업무방해, 직권남용에 해당, 위원장직을 사퇴해야한다고 주장하며 같은 당 권성동 의원이 5급 비서관을 강원랜드 과장급으로 채용시켰다는 혐의로 기소돼 재판 중인 것과 같은 사안이라고 덧붙였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