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송학동고분군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기원 행사 성료
고성군, 송학동고분군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기원 행사 성료
  • 이도균 기자
  • 입력 2018-10-13 19:11
  • 승인 2018.10.13 2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ㅣ고성 이도균 기자] 경남 고성군은 소가야문화보존회와 공동으로 지난 12일, 송학동고분군에서 송학동고분군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기원행사를 가졌다.

송학동고분군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기원(소가야달빛사냥) @고성군 제공
송학동고분군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기원(소가야달빛사냥) @고성군 제공

이번 행사는 문화재청의 허가를 받아 소가야의 역사이론과 체험이 결합된 종합행사로 오후 3시 고성박물관에서 ‘기술 강국, 가야의 성곽’, ‘고고학자의 토기이야기’ 등을 주제로 한 소가야사 전문가 강연과 세계유산등재를 바라는 군민들의 발표가 진행된 소가야사 학술세미나가 열렸다.

송학동고분군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기원(소가야달빛사냥) @ 고성군 제공
송학동고분군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기원(소가야달빛사냥) @ 고성군 제공

이어 송학동고분군으로 무대를 옮겨 저녁 7시부터 세계유산 등재를 기원하는 본격 행사인 소가야 달빛사냥 행사가 열렸다.

행사에 백두현 고성군수, 박용삼 고성군의회 의장을 비롯해 군민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고성오광대, 고성농요, 뮤지컬 가수 공연 등 각종 공연이 펼쳐졌다.

송학동고분군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기원(소가야달빛사냥) @ 고성군 제공
송학동고분군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기원(소가야달빛사냥) @ 고성군 제공

특히 ‘소가야의 달’ 이라는 주제로 소가야의 불씨 청사초롱을 밝히는 이벤트를 통해 군민과 함께 세계유산등재를 기원했다.

국가 사적 119호 고성 송학동고분군은 소가야 고성을 대표하는 문화재로 지난 7월 유네스코 세계유산 고분군 후보로 선정됐으며 2021년 7월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