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리그 3년 연속 800만 관중 돌파
KBO리그 3년 연속 800만 관중 돌파
  • 신희철 기자
  • 입력 2018-10-14 00:11
  • 승인 2018.10.14 0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93,567명 관중 입장...총 관중 8,067,328명
경기당 평균 11,220명
[뉴시스]
[뉴시스]

[일요서울 ㅣ 신희철 기자] 2018 KBO 리그가 3년 연속 800만 관중을 돌파했다.

 

13일 잠실, 문학, 대구, 광주, 대전 5개 구장에 총 93,567명의 관중이 입장해 2018 KBO 정규시즌 종료에 단 1경기 만을 남겨두고 있는 10월 13일 현재 총 관중 8,067,328명(경기당 평균 11,220명)으로 800만 관중을 넘어섰다.

 

구단 별 관중 현황을 살펴보면, 한화는 지난해 대비 홈 관중수가 24% 증가해 10개 구단 중 가장 큰 증가율을 기록했다. 한화는 올 시즌 20차례 매진(청주 3차례 포함)을 기록한데 이어 구단 역사상 처음으로 70만 관중을 돌파했으며, 경기 당 평균 관중이 10,000명(최종 10,196명)을 넘어선 것도 한화로서는 올해가 처음이다. 한화의 11년 만의 포스트시즌 진출로 올 가을까지 한화생명 이글스파크는 팬들로 가득 찰 것으로 예상된다.

 

올 시즌 두산은 10년 연속, LG는 9년 연속 100만 관중을 돌파한 데 이어 SK까지 3개 구단이 100만 관중을 기록했다. 특히, 지난 9월 25일 일찌감치 정규시즌 우승을 확정 지은 두산은 지난해 대비 홈 관중수가 2% 증가했다. 플레이오프 직행이 확정된 SK는 1,069,929명을 기록했던 2012년 이후 구단 역사상 2번째로 100만 관중을 넘어섰으며, 지난해 대비 16% 증가한 1,037,211명을 기록했다.

 

또한, 시즌 막바지까지 이어진 치열한 순위 싸움에 가세했던 삼성은 마지막 경기를 매진을 장식하며, 홈 관중 752,310명으로 지난해 대비 7%가 올랐다. 반면, NC는 올 시즌 홈 관중이 17% 감소해 다소 아쉬운 모습을 보였지만, 지난 10월 7일 팬들로 꽉 찬 마산구장에서의 마지막 홈 경기를 끝으로 2019년 새로운 구장에서 보여줄 NC의 활약을 기대하게 했다.

 

2018 KBO 리그는 10월 14일 사직구장에서 열리는 두산과 롯데의 경기를 마지막으로 총 720경기의 정규시즌의 막을 내리고, 이틀 뒤인 10월 16일부터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리는 넥센과 KIA의 와일드카드 결정전 1차전으로 2018 KBO 포스트시즌이 개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