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현회 "화웨이 5G 장비 도입할 수밖에 없다"
하현회 "화웨이 5G 장비 도입할 수밖에 없다"
  • 김은경 기자
  • 입력 2018-10-27 09:04
  • 승인 2018.10.27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일요서울|김은경 기자]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26일 화웨이 5G 장비 도입을 사실상 인정했다.

하 부회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종합감사에 증인으로 참석해 'LTE에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고 있어 이번에도 화웨이 장비를 도입할 수 밖에 없느냐'는 박선숙 바른미래당 의원의 질의에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고 답했다.

화웨이 5G 장비에 대한 보안 우려가 제기된 것과 관련해서는 "보안 문제를 완벽하게 검증하기 위해서는 화웨이 등 장비를 납품하는 업체 뿐만 아니라 전 서플라이 체인(장비 공급망)을 관리해야 한다"며 "우리도 공감하고 있고, 이에 보안 관리 체계도 만들어 놓고 있다"고 언급했다. 

하 부회장은 "화웨이 장비에 대해 외부 전문가를 모셔 전체 장비 공급망의 소스코드까지 검사할 수 있는 체제를 만들겠다"며 "국제 검증기관이 있어서 이를 동원해 우려되는 부분을 제거할 수 있도록 관리토록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은경 기자 ek@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