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정부 새만금 태양광사업에 기업들 '노크'
文 정부 새만금 태양광사업에 기업들 '노크'
  • 이범희 기자
  • 입력 2018-11-02 18:19
  • 승인 2018.11.02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ㅣ이범희 기자] 문재인 정부의 새만금 일대 태양광 풍력발전단지 개발 계획을 두고 벌써부터 잡음이 나오고 있다.

정치권은 물론 해당 지역에서도 정부의 계획이 사업 타당성 검토나 공론화 과정을 거치지 않았다며 반발한다. 이런 가운데 최근 새만금에 투자 의사를 밝혔던 기업들에 이목이 쏠린다.

‘MB의 4대강’ 비견… 사업 타당성 검토 없이 사업 추진 뒷말
새만금 비전 ‘기대 반 우려 반’…“일자리 10만 개” “수익성 의문”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전북 군산에서 열린 ‘새만금 재생에너지 비전 선포식'에서 “전북도민 여러분"을 9차례나 거론하며 ‘선(先)여론수렴' 원칙을 밝혔지만 “세계는 이미 재생에너지 시대로 진입했다"며 당장 드라이브를 걸 채비다. 이를 위해 오는  2022년까지 약 10조 원을 투자해 새만금 안팎에 총 4GW급 풍력과 태양광 발전단지를 건설하겠다는 구상이다.


이는 원자력발전소 4기와 맞먹는 규모다. 잘 된다면 3020 공약(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발전량 비중 20% 달성)을 실천할 수 있고 기간산업 붕괴로 벼랑끝에 선 전북경제, 더 나아가 국내 경제를 살릴 수 있을 것이란 기대다.
문 대통령은 “새만금의 태양이 대한민국 발전의 원동력이 되고 새만금의 바람이 미래를 여는 자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재계, 신재생 투자 저울질

이런 가운데 재계의 행보에 이목이 쏠린다. 문 정부의 태양광사업 발표에 앞서 이 사업을 염두에 둔 기업들이 있었기 때문이다. 비록 사업이 진행되지 않았지만 검토했다는 것만으로도 이들 기업이 주목된다. 일부 기업은 오너가 직접 챙겼던 사업이고 돈 대는 곳에 기업 투자가 이어지는 것은 당연한 일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2012년 태양광 발전 설비 도입을 추진한 LS그룹은 지방자체단체의 반대와 주민 반대 등으로 사업 계획이 무산됐다. 삼성그룹도 2011년 새만금에 대규모 그린에너지 종합단지를 구축하겠다고 투자계획을 밝혔으나 2016년 사실상 철회해 논란을 빚었다. 하지만 이들 기업들은 투자 여력이 여전히 남아 있다. 


또한 현 정부가 직접 챙기는 사업에 투자한다면 수익으로 이어지는 절호의 기회다. 뿐만 아니라 현 정부에 확실한 눈도장을 찍을 수도 있는만큼 기업으로서는 놓칠 수 없는 먹잇감이다.


앞서 삼성과 전북도는 이번 사업 발표가 있기 전까지 투자와 관련해 줄다리기를 했다. 지역 언론도 이 내용을 심도 있게 다루며 삼성의 투자를 끌어내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한 바  있다.


지역신문인 전북중앙은 “삼성 고위층에 전북 투자에 따른 메리트와 필요성을 명확히 제시하고 이에 따라 전북 유치가 성사된다면 전북과 삼성은 모두 기대 이상으로 윈윈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여기에 삼성은 새만금 지역민들에게도 빚을 졌다. 2011년에 밝힌 투자를 최근 철회하면서 논란을 빚은 만큼 이를 탕감하는 차원에서라도 투자가 이뤄 질 수 있다는 게 지역민들의 기대다.


한화 또한 주목받는다. 한화 역시 오너 일가가 태양광사업을 진두지휘하고 있으며 여타 기업보다 이 사업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다만 한화가 새만금 내 태양광 사업 투자에 나서려면 사업 타당성 여부가 관건이다.

아직 사업 타당성이 부족해 정부가 기대하는 성과를 거둘지 회의적인 시각이 존재한다. 이런 이유로 한화가 적극적으로 나설지 현재로선 불투명하다.


이 외에도 업계와 지역 일각에선 발전시설 설치 규모와 사업 분야 등을 고려해, 현대, SK, 효성 등이 거론되고 있다. SK그룹의 경우 에너지 전환과 고용 늘리기 등 정부의 정책 기조에 발맞춰 투자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는 말이 흘러나온다.


중국에서도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지난달 5일 장쑤성 옌청시 경제기술개발구 궈위셩 당서기 등 중국 정부와 기업 대표단이 새만금개발청을 방문해 앞으로의 사업 계획과 구체적인 참여 방안을 문의하기도 했다.


앞서 새만금개발청은 지난 9월 11일 태양광 모듈 생산업체인 레나인터내셔널, 수상태양광 부유체 관련 업체인 네모이엔지와 생산공장 설립에 관한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레나인터내셔널은 2020년까지 새만금 산업단지 2공구(7만6000㎡)에 555억 원을 투자해 태양광 모듈과 에너지 저장장치 등을 생산하는 시설을 건립한다. 이를 통해 120여 명의 고용을 창출할 예정이다.


네모이엔지는 2022년까지 산단 2공구(6만6000㎡)에 475억 원을 들여 수상태양광 부유체와 에너지 저장장치를 생산하는 공장을 짓는다. 직접고용 100명과 협력업체 200명 등 300명의 고용을 창출한다는 목표다. 네모이엔지는 기존 사업의 확장을 위해 투자처를 찾던 중, 새만금의 미래 발전 가능성을 높게 판단해 투자를 결정했다.

업계 “더 지켜봐야”

다만 일각에서는 문 정부의 새만금태양광 발전사업을 이명박 정부의 사대강 사업과 비견하며 불신을 드러내기도 한다.  이명박 정부의 ‘4대강사업' 전철을 밟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기업의 한 관계자는 “무엇보다 정치권에서 새만금 태양광사업이 지역 일자리 창출이나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지 의구심을 드러내고 반발에 나서는 마당에 적극 나서기는 부담스럽다"며 “때문에 정치권에서 논란이 정리되고 입지, 발전용량, 사업비 등 구체적인 사업 타당성 검토를 거친 이후에나 투자에 나설 것이란 관측이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정부가 밝힌 일자리 10만 개에도 의문점은 남아있다"고 덧붙였다.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