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출신’ 이언주 의원, ‘이유 있는’ 우클릭 행보
‘민주당 출신’ 이언주 의원, ‘이유 있는’ 우클릭 행보
  • 박아름 기자
  • 입력 2018-11-02 18:36
  • 승인 2018.11.02 18:38
  • 호수 1279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세대 여성 정치리더로 부각되나
뉴시스
뉴시스

나라 꼴 70~80년대보다 못해정부 전체주의맹비난

[일요서울 | 박아름 기자] 이언주 바를미래당 의원의 '우클릭' 행보가 심상치 않다. 연일 문재인 정부의 정책을 강도 높게 비판하고 있는 것. 특히 이 의원의 우클릭은 현재 집권 여당인 민주당 출신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탄핵 정국이던 당시 문 대통령의 당선이 유력한 상황에서, 이 의원은 민주당을 박차고 나왔다. 진보 진영에 혜성처럼 등장하며 정치권에 발을 디딘 이 의원을 우클릭으로 돌아서게 한 배경은 무엇일까. 그의 이유 있는행보를 짚어봤다.

이언주 의원은 1995년 서울대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한 뒤 199739회 사법시험에 합격, 2000년부터 5년간 법무법인 충정 소속 변호사로 활동했다. 2005년부터 르노삼성자동차에스오일 등 기업 법무팀에서 일했다.

그런 이 의원이 정치권에 발을 들인 것은 2012년 총선이었다. 당시 민주통합당은 에스오일 상무 출신이자 젊은 여성 법조인인 이 의원을 내세워 수도권을 공략했다. 이 의원은 3선의 전재희 새누리당 후보를 압도하며 정치권에 혜성처럼 등장, 19대 국회 민주통합당 지역구 의원 중 최연소타이틀까지 거머쥐었다.

이 의원은 이후 민주당 원내대변인원내부대표, 새정치민주연합·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까지 맡으며 정치적 인지도를 쌓았다. 줄곧 민주당의 얼굴로 활약했다. 지난해 20대 총선에서는 같은 지역구에서 재선에 성공하며 여성 정치인으로서 확실한 입지를 굳혔다.

정부에 작심 비판
박정희 천재발언까지

그러던 이 의원이 최근 연일 문재인 정부를 향한 작심 비판을 쏟아내 그 배경에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언주 의원은 지난 10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라꼴이 70~80년대 독재시대로 돌아가고 있다면서 그때는 경제라도 좋았는데 지금은 나라 경제는 팽개치고 국제 정세나 한미동맹도 무시하고 오로지 북한만 외쳐대며 국민을 불안케 하고 있다고 지탄했다.

이어 그는 문재인 정부의 가짜뉴스 대응문건과 관련해 장기집권을 위한 여론조작과 언론탄압, 야당, 소상공인, 기업인, 기독교, 우파 성향의 연예인과 전문가 학자들 등 반대파 탄압에 혈안이 된 듯하다면서 신뢰성이 높은 정보가 상단에 배치되도록 유도한다. 맥락상 정부에 우호적인 정보가 신뢰성이 높은 정보인 듯 한데 이게 여론조작이 아니고 뭔가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이전 정부의 폐해를 비판하며 집권했지만 실은 언론의 자유나 민주주의에 대한 진정성이라곤 전혀 없다면서 전혀 예상치 못하고 지지했던 국민들은 얼마나 배신감이 클까요라고 반문했다.

이튿날에는 문재인 정부가 전체주의경향으로 흐른다고 일침을 날리기도 했다. 이 의원은 1029CPBC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에 출연해 가짜뉴스라든지 소상공인 연합회 탄압이라든지 그러다 보니까 반대 목소리를 전혀 듣지 않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특히 지지자 중심의 전체주의로 흐르는 경향이 심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의 이 같은 우클릭행보에 방점을 찍은 것은 박정희 전 대통령 천재발언이었다. 이 의원은 지난 1023일 방송된 본지 유튜브 채널 주간 박종진에서 박 전 대통령에 대해 독재를 했다는 측면에서는 비판이 있지만 박정희 대통령 같은 분이 역대 대통령 중에는 천재적인 분이었다고 생각한다면서 통찰력, 역사관, 경제나 여러 가지를 우리나라의 미래를 꿰뚫어 본다는 측면에서는 천재에 가까웠다고 평가했다. 이어 이런 대통령이 우리 역사에 나타났다는 것은 우리 국민 입장에서는 굉장히 행운이라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민주화 세력 아냐

이 의원은 19대 대선 당시 안철수 후보를 공개 지지선언하며 민주당을 탈당, 국민의당에 입당했다. 시점은 대선이었지만, 그 이면에는 민주당 내 팽배한 친문 계파에 염증을 느낀 것이 가장 큰 이유였다.

이 의원은 그해 8월 민주당 경기도당위원장에 도전했지만 친문핵심 인사인 전해철 의원에 패했다. 득표율 63% 37%, 큰 차이였다. 곧이어 당대표 선거에서도 추미애 후보가 김상곤이종걸 후보를 누르고 당선되면서 친문계가 당을 장악했다는 말이 나왔다.

이에 당시 이 의원의 패배를 두고 친문이 아니기 때문이라는 평가가 무성했다. 이 의원 역시 이에 대한 부조리함을 느낀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탈당 뒤 민주당에 있을 때, 친노(무현계), 친문(재인계), 참여정부에서 일한 사람도 아니었고 그냥 이방인이었다. 그래서 우스갯소리로, ‘출신 성분이 별로 좋지 않아서 결코 지도부가 될 수는 없다, 당권에 가까이 갈 수는 없다라는 말을 우리끼리 했었다. 극복하기는 역부족이었다고 토로했다.

이 의원은 이후에도 스스로 자기들이 민주화세력이라고 말해놓고 자기들이, 그들 세력이 옳다고 규정하면 그것과 반대되는 이야기를 묵살하고 억압한다. 이게 바로 인민민주주의이고 전체주의라면서 그래서 (민주당에게) 당신들은 민주화세력이라고 말하지 말라고 했다고 토로했다.

상황이 이쯤 되자 이 의원의 자유한국당 이적설도 솔솔 제기된다. ‘보수 혈통인 한국당이 보수대통합을 주창하고 있는 상황에서 원조 보수보다 더 공격력을 갖춘 이 의원이 긴요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 의원이 최근 자신의 고향인 부산 영도에 자주 방문한 점이 이 같은 주장을 방증한다. 실제로 이 의원은 이번 국감에서 부산 지역 관련 현안 관련 증인을 집중적으로 신청했다고 알려진다. 부산 영도는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의 지역구라는 점에서 귀추가 주목된다. 김 의원은 이미 차기 총선에 불출마를 선언했다. 일각에서는 내년 2월 한국당 전당대회를 기점으로 보수대통합이 구체화될 때 이 의원이 본격적으로 행동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박아름 기자 pak502482@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