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종 충북지사, "강호축 국가계획에 담아야" 강원.충청.호남 8개시도 공동건의문
이시종 충북지사, "강호축 국가계획에 담아야" 강원.충청.호남 8개시도 공동건의문
  • 홍준철 기자
  • 입력 2018-11-06 09:24
  • 승인 2018.11.06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시종 충북지사.<뉴시스>
이시종 충북지사.<뉴시스>

강원과 충청·호남지역의 8개 시·도가 강호축의 국가계획 반영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 지자체는 강호축 연계 협력 사업의 조속한 추진 등이 담긴 공동 건의문을 국회와 중앙부처에 전달하기로 했다.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강호축 국회토론회'가 5일 국회의원회관에서 강원·충청·호남의 지자체가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토론회에는 민주평화당 박지원·더불어민주당 변재일·자유한국당 권성동 의원이 각 권역을 대표해 참석했다.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한국당 박덕흠·민주당 이후삼 의원도 강호축 사업에 힘을 보태기 위해 자리를 함께했다.  이날 행사는 강호축의 국가계획 반영 촉구와 발전 방향 모색 등을 위해 마련됐다. 강호축에 속한 8개 시·도는 공동 건의문을 채택하고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추진에 한목소리를 냈다. 

 단체장들은 건의문을 통해 "그동안 국가 발전 전략이 경부축을 중심으로 편중돼 불균형적 개발을 초래했다"며 "국가자원 배분의 비효율, 지역주의 심화 등 문제점을 야기했고 국가 경쟁력 약화로 이어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강원·충청·호남의 8개 시·도는 이런 문제 인식을 바탕으로 강호축 의제를 확산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펼쳐왔다"며 "그 결과 강호축 개발의 공감대가 전국적으로 폭넓게 형성되는 성과를 거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강호축 개발 계획을 제4차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 제5차 국토종합계획 등에 반영, 정부가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호축 연계 협력 사업의 조속한 추진도 요구했다. 4차 산업혁명 대응 지역특화 전략산업 육성, 백두대간을 활용한 관광휴양벨트(국민쉼터) 조성, 한반도 신경제지도 연계 남북교류 협력 추진 등이다.  강호축 고속교통망 구축도 촉구됐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사업을 추진해 호남~충청~강원을 잇는 고속교통망을 완성하자는 것이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강호축 개발을 현실화하기 위해 국가계획에 강호축을 담는 것이 가장 필요하다"며 국회의원과 중앙부처 관계자들에게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이날 8개 시·도는 올해 발표될 제4차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에 강호축을 반영하기로 뜻을 같이했다. 국회와 정부에 공동 건의문도 전달할 방침이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