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일 발인…엄앵란 “다음 생엔 공경하며 살자”
신성일 발인…엄앵란 “다음 생엔 공경하며 살자”
  • 김선영 기자
  • 입력 2018-11-06 13:14
  • 승인 2018.11.06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6일 오전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린 故 신성일의 발인이 엄수되고 있다. [뉴시스]

[일요서울 | 김선영 기자] 지난 4일 별세한 영화배우 신성일의 영결식이 6일 영화인장으로 치러졌다.

이날 오전 유가족, 장례위원회 임원, 시민 등 200여명이 장례식장에서 고인에게 영원한 작별인사를 했다.

부인 엄앵란은 분향하고 헌화를 마친 후 영정 앞에서 남편을 울면서 보내고 싶지는 않다. 왜 안 우느냐고 하지만, 울면 망자가 이 세상에 대해 마음이 아파서 걸음을 못 걷는다고 한다"안 울고 있다가 집에 가서 밤 12시에 이부자리에서 실컷 울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고인과 그동안 엉망진창으로 살았다다시 태어나 신성일씨와 다시 산다면 선녀처럼 공경하고 싶은 마음이다. 이미 때는 늦었다. 여러분도 댁에 계신 부인에게 잘 하시라는 말을 건넸다.

이날 영결식은 배우 독고영재의 진행으로 이뤄졌다. 영정입장, 운구, 묵념, 김두호 홍보위원장의 약력보고, 추모영상 상영, 지상학 장례위원장의 조사, 오석근 영화진흥위원장의 추도사, 분향 및 헌화로 이어졌다.

지상학 한국영화인총연합회 회장은 대통령 이름은 몰라도 선배님 이름 모르는 사람 없다""(영화에서) 왕도 되어보고 만인의 연인으로 살았지만 때로 시련도 있었고 아픔도 있었다"고 추모했다.

"같은 시대에 살았다는 것이 행운"이라며 "고인은 한국영화 전설이자 신화였다. 이제 하늘의 별이 됐으니 가족과 우리 영화계를 잘 보살펴 달라"고 애도했다. "큰별은 사라지지 않는다. 다만 육신이 사라지는 죽음만이 있을 뿐"이라며 고인을 떠나보냈다.

오석근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은 "불과 몇 달 전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에서 고인의 당당한 모습이 떠오른다""모든 영화인에게 무한한 든든함이었다"고 기억했다. "영화진흥위원회에서도 내년 한국영화 100주년을 기념해 고인을 재조명하고 또 다른 100년을 함께하고자 했다""부디 하늘에서 평안하고 행복하길 간절히 기원한다"며 고개를 숙였다.

신성일은 1년반에 걸친 폐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 부인 엄앵란과 아들 석현, 딸 경아·수화씨를 남겼다. 6일 오전 11시 양재동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됐고, 경북 영천에서 영면한다.
김선영 기자 bhar@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