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000대 기업 R&D 투자, 46조…전년比 7.9%↑
지난해 1000대 기업 R&D 투자, 46조…전년比 7.9%↑
  • 김은경 기자
  • 입력 2018-11-07 08:43
  • 승인 2018.11.07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김은경 기자] 국내 1000대 기업의 연구·개발(R&D)투자액이 지난해 46조 원으로 전년보다 7.9%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은 지난해 R&D투자 상위 1000대 기업을 대상으로 R&D스코어보드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고 7일 밝혔다.

기업규모별로 종업원 1000명 이상 기업의 R&D투자액은 39조7000억 원(86.3%)으로 가장 많았다. R&D투자 1조 원 이상인 기업은 삼성전자, LG전자, SK하이닉스, 현대자동차 등 7개 기업이 5년 연속 동일했다. 이들 기업의 R&D투자는 26조4000억 원으로 1000대 기업 전체의 57.4%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업종별로 R&D투자에서 제조업 효과는 여전했다. 1000대 기업 중 77.9%를 차지하는 제조업의 R&D투자액은 41조3000억 원(89.9%)으로 나타났다. 비제조업 기업은 221개사로 전년 대비 10개 늘었고 R&D투자액은 4조6000억 원(10.1%)으로 전년대비 22.6% 증가했다.

스코어보드 조사에서는 1000대 기업의 10년 간 R&D투자 현황, 특허등록현황, 설비투자 등 주요 지표도 함께 조사했다. 1000대 기업의 연평균복합성장률(CAGR)을 분석한 결과, R&D투자액은 7.70%, 매출액 대비 R&D투자 비중은 3.78%이었다.

특허등록현황은 전년에 비해 국내특허는 줄어든 반면 미국과 유럽의 특허는 증가했다. 1000대 기업의 설비투자액은 40조9000억 원으로 전년대비 60억 원 늘었다.

김학도 KIAT 원장은 "국내 R&D투자를 선도하는 상위 1000대 기업의 R&D, 해외특허, 설비투자 등이 증가세라는 점은 긍정적 신호"라며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해 공격적으로 투자하는 1000대 기업이 향후 지속적 혁신성장과 고용창출에 중추적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은경 기자 ek@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