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두, 5.18 계엄군 성폭행 사건에 ‘공식 사과’
정경두, 5.18 계엄군 성폭행 사건에 ‘공식 사과’
  • 박아름 기자
  • 입력 2018-11-07 09:47
  • 승인 2018.11.07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뉴시스

[일요서울 | 박아름 기자]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5.18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에 의해 자행된 성폭행에 대해 군을 대표해 머리 숙여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7일 공식 사과했다.

정 장관은 이날 발표한 '5·18 계엄군 등 성폭력 조사결과에 따른 사과문'을 통해 "5·18 민주화운동 당시 성폭력에 관한 정부 조사에서 계엄군 등에 의한 성폭행과 추행, 성고문 등 여성인권 침해행위가 확인됐다"며 이 같이 밝혔다.

정 장관은 "국민의 평범한 일상을 바랐던 민주화운동의 현장에서 여성의 인권을 짓밟는 참혹한 행위가 있었다는 사실에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계엄군 지휘부의 무자비한 진압작전으로 무고한 여성시민에게 감당할 수 없는 피해를 입힌 것을 통렬히 반성한다"고 말했다.

이어 "군은 권력이 아니라 국민을 위해 존재해야 하고, 외부의 위협으로부터 국민을 지키고 국민의 인권과 존엄성을 지켜야 한다""국방부는 앞으로 출범하는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의 조사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5.18민주화운동 관련 국방부 장관의 사과는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 2월 송영무 전 장관은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헬기 사격과 전투기 무장 출격 대기 사실이 밝혀지자 처음으로 머리를 숙였다.

한편 국가인권위원회·여성가족부·국방부가 공동 구성한 '5·18 계엄군 등 성폭력 공동조사단'은 지난달 31일 활동을 종료하면서 "당시 계엄군 등에 의한 성폭행 피해 총 17건과 연행·구금된 피해자와 일반 시민에 대한 성추행·성고문 등 여성인권침해행위를 다수 발견했다"고 밝힌 바 있다.

공동조사단은 발표 당시 가해자 및 가해 부대는 비공개했지만, 시민군이 조직화하기 전 광주지역에 투입됐던 7공수, 3공수, 11공수특전여단 등 3개 부대를 지목한 것으로 알려졌다. 차후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출범하면 이들 부대에 대해 조사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박아름 기자 pak502482@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