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봉관 서희건설 회장 ‘환경분야’에서도 눈부신 행보
이봉관 서희건설 회장 ‘환경분야’에서도 눈부신 행보
  • 이범희 기자
  • 입력 2018-11-08 08:06
  • 승인 2018.11.08 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ㅣ이범희 기자] 서희건설(회장 이봉관)이 환경분야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보이고 있다. 실제 11월 7일 김포시에서 서희건설이 2016년 12월부터 진행하고 있는 ‘오산 제1하수처리장 개량 및 악취저감공사’ 견학을 진행해 주목 받고 있다.

김포시는 신도시와 택지 개발 등 도시의 급속한 성장에 따라 최적의 하수행정을 위한 ‘김포시 하수도 정비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견학에서는 정하영 김포시장을 비롯해 채지인 김포시 상하수도사업소장 등이 참석했다.

오산 제 1하수처리장은 2001년 오산천에 유치된 하수처리시설로 2008년 제 2하수처리장(2013년 증성)과 함께 오산천의 수질향상을 크게 향상시켰지만 하수처리시설이 증가함에 따라 합류식(오수와 우수를 동시에 처리)시설의 단점인 악취 문제가 불거졌다.

오산 제 2하수처리장의 경우 공사 당시 복개구조물을 통해 악취를 해결하고, 공원을 조성해 우수한 평가를 받았지만 제 1하수처리장은 문제가 해결되지 않아 시민들에게 큰 불편이 야기됐다.

이번 사례가 타 시의 벤치마킹 될 정도로 높은 평가를 받는 데는 까다로운 공정에 있다. 운용중인  시설을 중단시키고 공사를 진행할 만큼 인접한 제 2하수처리장의 수용량이 넉넉치 못했던 것이다.

근로자들의 안전에도 만전을 기한다. 오산시환경사업소에서는 위험작업을 하는 근로자들의 작업위치를 추적하며 관리하고, 서희건설은 밀폐공간 위험작업 매뉴얼에 따른 산소농도 측정, 작업자 안전보호구 착용, 안전교육 실시 등 전담 안전관리자가 현장에 상주하여 집중관리하고 있다.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