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예산심의 중 경제부총리 경질 “국회 무시”
한국당, 예산심의 중 경제부총리 경질 “국회 무시”
  • 박아름 기자
  • 입력 2018-11-10 17:33
  • 승인 2018.11.10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뉴시스

[일요서울 | 박아름 기자] 자유한국당은 전날 문재인 대통령의 일부 개각 단행과 관련 "인사의 기본원칙조차 무시한 문재인 정부에게 경제성장과 협치를 기대하기는 어렵다"10일 반발을 표했다.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어 "소득주도성장론을 주도해 온 김수현 사회수석을 청와대 정책실장에 임명한 것은 문재인 정부가 실패한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계속 강행하겠다는 선전포고와 마찬가지"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국회 예산심의 기간 중에 경질한 것은 경제부총리도 없이 2019년도 예산심의를 받겠다는 것으로 국회를 철저히 무시한 처사"라면서 "소득주도성장과 같은 잘못된 정책으로 경제의 3대 축인 생산, 소비, 투자가 모두 침체돼 나라의 경제가 위기상황인 가운데 이번 경제라인 인사는 비경제전문가를 발탁한 것이어서 더욱 우려스럽다"고도 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임명을 강행한 것에 대해서는 "국민에게 약속한 '공직 인사배제 7대 원칙'을 또 스스로 어겼다"고 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은 진정 국익을 우선시 한다면 진영의 논리를 넘어서 적재적소에 필요한 인재를 등용해야 한다""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방식은 더 이상 좌시할 수 없을 만큼 위태롭다"고 했다.

아울러 "경제파탄의 책임자로 꼽히는 사람에게 대한민국의 경제를 맡기고, 스스로 정한 원칙도 손바닥 뒤집듯이 어기는 코드인사로는 협치와 경제성장은 조금도 기대할 수 없다"고도 했다.

 
박아름 기자 pak502482@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