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내대표 출마 예상자 나경원 “남북대화와 김정은 찬양 다른 일”
원내대표 출마 예상자 나경원 “남북대화와 김정은 찬양 다른 일”
  • 박아름 기자
  • 입력 2018-11-10 17:46
  • 승인 2018.11.10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뉴시스

[일요서울 | 박아름 기자] 차기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진 나경원 의원이 보수색을 강조하며 문재인 정부에 대한 공세를 펼쳤다.

나 의원은 지난 9일 같은당 윤상현 의원이 주최한 '자유민주주의 수호를 위한 대한민국 바로 살리기 국민 대토론회'에 참석해 "(박근혜 전 대통령이) 한평생 감옥에 있을 정도로 잘못을 했느냐""지금 형사재판 중이나 거기에 공감할 국민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특히 보수를 중심으로 한 '반문연대'도 주창했다.

나 의원은 "지금 대한민국이 통째로 넘어가고 있다""김정은 찬양 집회가 버젓이 대한민국 한복판에서 벌어지고 있다"고 했다. 이어 "남북대화와 김정은 찬양은 다른 일"이라며 "문재인 정권은 '수사하라'는 얘기도 없다. 대한민국 모든 권력이 한마디로 좌파에 넘어가고 있다"고 했다.

아울러 "언론과 방송이 장악되고 사법부까지도 장악되고 있다""특별재판부 구성은 말도 안된다"고도 했다. 이어 "오로지 남은 것은 다수당 한국당과 소수 보수세력만 있다""입법부 내에서 반문연대 만들어서 대한민국이 자유민주주의를 만들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오늘 당내 싸움 나는 기사 보고 안타까웠다""아군끼리 총 겨눌 때가 아니다. 정말 무너지는 대한민국을 지키는 힘을 키워야 한다"고 했다.

나 의원은 같은 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대한민국 정부임을 스스로 포기하는 문재인 정부'라는 게시물도 올렸다.

그는 "제정신을 갖고는 이해할 수 없는 일들이 자유 대한민국에서 벌어지고 있다""남북간 대화와 북한정권 찬양은 엄연히 구분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북한 체제의 본질은 전혀 변한 바가 없다""이적 이념과 친북 선동으로 사회불안을 조성하는 단체는 방치한 채 김정은 서울방문을 서두르는 문재인 정부는 대한민국 정부임을 스스로 포기하는가, 묻고 싶다"고 했다.

 
박아름 기자 pak502482@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