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너지공단, GS칼텍스와 에너지 설계진단 추진
한국에너지공단, GS칼텍스와 에너지 설계진단 추진
  • 최진희 기자
  • 입력 2018-11-11 10:20
  • 승인 2018.11.11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에너지공단이 이달부터 약 4개월 간 GS칼텍스에서 신규 건설 예정인 MFC(Mixed Feed Cracker)공장을 대상으로 에너지 설계진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GS칼텍스는 2조 6000억 원을 투자해 에틸렌 70만 톤 및 폴리에틸렌 50만 톤을 생산하는 MFC 공장을 여수 산단 내 43만㎡ 부지에 내년부터 건설, 2021년 상업 가동할 계획이다.

공단은 GS칼텍스 여수사업장을 대상으로 지난 2014년부터 5년간 7건의 에너지진단을 수행했으며, 에틸렌공장을 비롯한 국내 정유, 석유화학 공장에 대한 다수의 에너지진단 경험을 바탕으로 이번 에너지 설계진단을 추진하게 됐다.

GS칼텍스 관계자는 “원료비를 제외한 생산비용의 상당부분이 에너지 비용인 MFC공장의 특성상 에너지 원단위 향상이 기업 경쟁력 제고에 매우 중요하다”며 “풍부한 진단 노하우를 구비하고 있는 한국에너지공단의 에너지 설계진단을 통해 얻는 절감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진희 기자 cjh@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