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형준 제네시스 대상 수상, 유러피언투어 시드 확보
이형준 제네시스 대상 수상, 유러피언투어 시드 확보
  • 오두환 기자
  • 입력 2018-11-12 00:25
  • 승인 2018.11.12 0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현 제네시스 상금왕 7억9000만원, 함정우 신인상
[KPGA]
[KPGA]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이형준이 생애 첫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제네시스 대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형준은 11일 경기도 안성 골프존카운티 안성H(파70·6277야드)에서 끝난 대회 4라운드에서 최종합계 5오버파 285타를 쳤다. 

공동 27위로 순위는 낮았으나 대상 수상에는 문제가 없었다. 이형준은 대상 포인트 4662점을 얻어 4524점에 그친 박효원을 제치고 당당히 1위에 올랐다. 

이형준은 올 시즌 1승도 거두지 못했지만 꾸준한 성적으로 타이틀을 가져갔다. 17개 대회에 출전해 전 경기 컷통과에 성공했고, 두 차례 준우승을 따냈다. 우승 트로피 없는 대상자가 탄생한 것은 13년 만이다. 

이형준은 “스스로에게 ‘고생 많았다’고 말하고 싶다.  부담이 상당히 많이 됐다. 오늘 경기를 앞두고 긴장을 많이 해 부인과 함께 이야기도 많이 했는데 소용없었다”고 웃었다. 이어 “우승과 느낌이 다른 것 같다. 우승을 하면서 ‘제네시스 대상’을 받고 싶었는데 이 점이 아쉬울 따름이다. 그래도 시즌 전부터 목표가 ‘제네시스 대상’이었던 만큼 목표를 이루게 돼 보람이 있다”고 미소를 지었다. 

이형준은 대상 수상으로 유러피언투어 시드도 확보했다. 

제네시스 상금왕은 박상현이 가져갔다. 시즌 3승을 거둔 박상현은 올해 약 7억9000만원을 벌어 한 시즌 KPGA 투어 최다 상금 기록을 갈아치웠다. 69.133타로 최저타수상까지 거머쥐었다. 

생애 한 번 뿐인 신인상을 함정우가 차지했다. 함정우는 “말할 수 없을 만큼 기쁘다. 프로 데뷔 첫 해에 이렇게 큰 상을 받을 수 있어서 영광”이라고 말했다. 

이정환은 최종전 우승으로 유종의 미를 거뒀다. 최종합계 6언더파 274타로 공동 2위 그룹을 1타차로 제쳤다. 군입대를 목전에 두고 잊지 못할 선물을 받았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