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반려견 ‘내장형 동물등록제’ 본격 추진…마이크로칩 삽입 방식
서울시, 반려견 ‘내장형 동물등록제’ 본격 추진…마이크로칩 삽입 방식
  • 조택영 기자
  • 입력 2018-11-21 08:35
  • 승인 2018.11.21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뉴시스

[일요서울 | 조택영 기자] 서울시는 동물 내장형 칩으로 반려견 유실·유기를 예방하는 '내장형 동물등록제'를 본격 지원한다.

21일 시에 따르면 시민들은 내년부터 900여개 동물병원에서 1만 원을 내면 내장형 동물등록을 할 수 있다. 시와 손해보험 사회공헌협의회, 서울시수의사회가 함께 추진하며 동물등록 활성화로 정확한 사육실태 파악, 유기동물 안락사 '제로'를 구현할 예정이다.

'동물등록제'3개월령 이상 반려동물은 모두 동물등록을 해야 한다. 동물에 고유번호를 부여하고 내장형 칩 시술이나 목걸이 등 외장형 칩을 통해 소유자 이름, 주소, 연락처, 반려견 품종, 연령 등을 동물보호관리시스템(animal.go.kr)에 등록한다. 등록된 반려견을 잃어버렸을 경우 이 시스템을 통해 쉽게 소유자를 확인할 수 있다.

특히 '내장형 동물등록'은 쌀알 크기의 무선식별장치(마이크로칩)를 동물 어깨뼈 사이 피하에 삽입하는 방식으로 체내에 칩이 있어 외장형 칩이나 등록인식표에 비해 훼손, 분실, 파기 위험이 없기 때문에 반려견 유기·유실을 예방하는데 더욱 효과적이다. 유실 사고가 생기더라도 내장형 칩이 있기 때문에 소유자를 빨리 파악해 연락할 수 있다.

시는 내장형 동물등록제를 적극 추진하기 위해 2110시 신청사 8층 간담회장에서 손해보험 사회공헌협의회, 서울시수의사회와 '내장형 마이크로칩을 활용한 반려동물 등록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내장형 동물등록 지원대상은 서울시민이 기르는 모든 반려견이며 내년부터 서울지역 900여개 동물병원에서 1만 원을 지불하면 내장형 마이크로칩 동물등록을 안전하게 시술할 수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시는 민관협치를 통해 '내장형 동물등록제'를 선도적으로 실시해 반려견 유실·유기를 예방하고 유기동물 안락사를 줄이겠다. 정확한 반려동물 사육실태 파악으로 맞춤형 정책을 시행할 계획"이라며 "시민들은 내년 1월부터 가까운 동물병원에서 1만원을 내면 내장형 동물등록을 할 수 있으니 꼭 동물등록에 참여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조택영 기자 cty@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