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lth living] 혼탁해진 수정체 시술법 ‘맞춤형 레이저’
[Health living] 혼탁해진 수정체 시술법 ‘맞춤형 레이저’
  • 김정아 기자
  • 입력 2018-11-26 15:32
  • 승인 2018.11.26 15:33
  • 호수 1282
  • 5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 김정아 기자] 노화의 대표적인 안과 질환에 속하는 백내장은 수정체가 혼탁해져 생기는 질환이다. 나이가 들며서 일상생활이 불편할 정도로 시야가 흐려진다면 백내장 시술을 받아야 한다. 과거 백내장은 문제를 야기하는 수정체 제거를 통한 깨끗한 시야 확보만이 목표였는데 최근 백내장 시술은 각막 손상을 최소화하고 시야를 확보해 시력 교정까지 누리는 일석삼조의 결과를 목표로 한다. 이처럼 한 번에 세 마리의 토끼를 잡기 위해서는 사람마다 상이한 수정체에 맞는 1대일 맞춤법을 통해 시력 교정을 해야 한다.

최근 들어 초음파 대신 레이저로 수술이 진행되며 수정체 종류에 맞는 다양한 시술법이 이루어지고 있다.

전통적인 백내장 수술은 칼로 각막을 절개하고, 혼탁해진 수정체를 초음파로 잘게 부숴 꺼낸 뒤 깨끗한 인공수정체를 넣는 방법이었다. 이때 초음파에서 발생하는 열로 화상을 입기도 하고, 각막 내피 세포가 손상 받기도 하기 때문에 수술 후 감염·출혈·통증·안구건조증 위험이 생긴다. 따라서 최근 백내장 수술은 레이저를 주로 사용한다. 레이저를 사용해 수정체 주머니를 절개하고, 딱딱해진 수정체를 잘게 조각내는 것이다. 레이저는 열 발생이 초음파보다 덜해 손상이 적다. 인공 수정체 종류도 다양해졌다. 근거리나 원거리 시력 중 하나만 교정해주는 단초점 렌즈 외에도, 이를 전부 교정해주는 다초점 렌즈가 활발히 사용되고 있다.

김정아 기자 jakk3645@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