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보성 축사서 가축 물어 죽인 들개 포획해
전남 보성 축사서 가축 물어 죽인 들개 포획해
  • 조택영 기자
  • 입력 2018-11-30 09:13
  • 승인 2018.11.30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 조택영 기자] 29일 오후 3시경 전남 보성군에 위치한 한 축사에서 들개가 가축을 물어 죽였다는 신고가 소방당국에 접수됐다.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은 축사 주변에서 들개 3마리를 발견, 마취총으로 1마리를 포획했다. 다른 2마리는 인근 야산으로 달아났다.

축사에서는 개에 물린 것으로 보이는 송아지 1마리와 청둥오리 13마리가 죽은 채 발견됐다.

소방당국은 달아난 들개가 중형 크기이며, 주인에게 버려진 것으로 보인다고 추정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달아난 들개를 포획하기 위해 축사 주변에서 수색 작업을 계속한다"면서 "주인에게 버려진 개들이 가축을 해치는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만큼 각별한 주의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조택영 기자 cty@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