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아라뱃길에서 즐기는 송년디너크루즈, 야경투어와 불꽃축제를 한번에
경인아라뱃길에서 즐기는 송년디너크루즈, 야경투어와 불꽃축제를 한번에
  • 오두환 기자
  • 입력 2018-11-30 18:36
  • 승인 2018.11.30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레일관광개발]
[코레일관광개발]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코레일관광개발이 현대유람선과 함께 연말시즌을 맞아 ‘송년디너크루즈’를 선보였다.

12월 한 달간 운영되는 ‘송년디너크루즈’는 경인아라뱃길의 아라김포~시천(왕복 26km) 구간을 운항하며 야경투어, 선상공연과 뷔페식사, 음악불꽃축제를 한 번에 즐기는 이색적인 선상파티다.

약 1천여 명 수용 가능한 1천358t급 크루즈는 다이아몬드홀(1F), 사파이어홀(2F), 바다정원(3F), 오픈데크(4F) 등 총 4개의 층으로 구성되며, 한 개 층에 250여 명씩 최대 600여명이 동시에 승선해 송년·연말파티를 즐길 수 있다.

여행일정은 오후 5시 30분경(평일기준) 서울역 코레일관광개발 로비에서 집결해 전용차량에 탑승하며 시작한다. 아라김포여객터미널로 이동 후 크루즈(유람선) 승선 후 안전교육이 끝나면 본격적인 크루즈 여행을 즐길 수 있다.

터미널을 출발한 크루즈는 국내 최대 인공폭포 아라폭포를 비롯한 아라마루, 두리생태공원, 수향원, 굴포천, 시천나루 등 아름다운 야경 배경으로 왕복한다.

선내에서는 뷔페식사와 함께 전문MC의 진행으로 쇼발렛 세계전통무용, 타악밴드 공연, 전속 마술사 마술공연, 선상라이브 등 다양한 공연이 진행된다.

여행 하이라이트는 경인아라뱃길 야경과 어우러지는 화려한 선상 위 음악불꽃축제다. 서울 근교 오직 크루즈에서만 즐길 수 있는 특별한 불꽃축제는 최대 10여 분간 약 20,000발의 불꽃이 쏟아지는 대규모 불꽃쇼다.

음악과 함께 밤하늘을 수놓는 불꽃은 2018년을 화려하게 마무리하고, 더 밝은 2019년을 다짐하는 시간을 만들며 여행의 피날레를 장식해 특별한 감동과 추억을 만들수 있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