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의 베트남, 2-1 필리핀 제압...10년만의 결승 보인다
박항서의 베트남, 2-1 필리핀 제압...10년만의 결승 보인다
  • 신희철 기자
  • 입력 2018-12-03 09:10
  • 승인 2018.12.03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차전 승리로 6일 홈 경기 무승부 이상만 거둬도 결승
박항서 감독 <뉴시스>
박항서 감독 <뉴시스>

[일요서울 ㅣ 신희철 기자] '쌀딩크'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가 동남아 국가대항전인 스즈키컵 준결승에서 먼저 웃었다.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2일(한국시간) 필리핀 바콜로드의 파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준결승 1차전에서 필리핀을 2-1로 제압했다.

 

원정 1차전에서 기분 좋은 승리를 거둔 베트남은 결승 진출에 매우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6일 안방에서 열리는 2차전에서 비기기만 해도 우승 문턱에 간다. 지더라도 필리핀에 2골 이상 내주지 않으면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결승에 갈 수 있다. 0-1로 지면 베트남의 결승 진출이 확정된다.

 

10년 만에 정상 탈환을 노리는 베트남은 우승을 차지했던 2008년 이후 결승에 진출한 적이 없다. 조별리그에서 3승1무(승점 10)를 기록, 조 1위로 준결승에 오른 베트남의 침착한 운영이 돋보였다. 1-0으로 앞서다가 필리핀에 1골을 내줘 조별리그 4경기에서 이어온 무실점 행진은 끝났지만 승부를 내는 게 중요한 토너먼트에서 승리를 거둬 의미가 크다. 베트남은 전반 12분 응우옌아인득의 헤딩골로 기선을 제압했지만 추가시간에 동점골을 허용했다. 동점을 허용하면서 자칫 분위기가 필리핀 쪽으로 넘어갈 우려가 컸다.

 

그러나 베트남은 후반 시작 3분 만에 판반득의 골로 균형을 깼다. 판반득이 필리핀의 오프사이드 트랩을 무너뜨리며 골키퍼와 일대일로 맞서 손쉽게 골을 터뜨렸다. 이후 필리핀의 반격을 무실점으로 잘 막았다.

 

박 감독은 필리핀 지휘봉을 잡고 있는 세계적인 명장 스벤 예란 에릭손(스웨덴) 감독과의 자존심 대결에서 한 발 앞서갔다. 에릭손 감독은 잉글랜드 대표팀과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 등 세계적인 팀을 이끌었던 지도자다.

 

양 팀의 2차전은 6일 오후 9시30분 베트남의 홈인 하노이 마이딘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신희철 기자 hichery81@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