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민주평통과 공동 '평화통일 원탁회의' 개최..'서울 역할론' 부각
박원순 시장, 민주평통과 공동 '평화통일 원탁회의' 개최..'서울 역할론' 부각
  • 홍준철 기자
  • 입력 2018-12-03 10:12
  • 승인 2018.12.03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 <뉴시스>
박원순 서울시장 <뉴시스>

서울시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민주평통)이 공동 주관하는 '2018 서울 평화통일 원탁회의'가 오는 4일 오후 2시 세종대학교 광개토관 컨벤션홀에서 열린다고 3일 밝혔다.  

시는 행사를 통해 서울시민 공론 토론의 장을 열어 평화통일에 대한 우리사회 내부의 공통점은 넓히고 차이점은 좁혀 나간다는 취지로 마련됐다.  

이번 회의는 '한반도 평화와 번영, 어떻게 추진할 것인가'라는 큰 주제로 열린다. 구체적으로 ▲평양 남북정상회담의 성과 ▲서울-평양 간 남북교류협력사업 ▲평화와 통일을 위한 서울시민의 생활 속 실천과제라는 주제를 놓고 시민 720여명이 토론자로 나선다. 

첫 번째 토론은 '2018 남북정상회담 무엇을 남겼나'라는 주제로 올해 3차례 진행된 남북정상회담의 성과와 과제를 중심으로 한반도 평화를 위한 해결방안 등에 대해 원탁별로 토의한다.  

두 번째 토론은 '서울-평양간 남북교류협력사업'이라는 주제로 서울시가 계획하고 있는 '서울-평양 포괄적 교류협력사업' 10대 과제에 대해 현단계에서 우선 추진할 사업이 어떤 사업인지 토의하고 현장투표도 진행된다.  

현재 시는 ▲2032년 하계올림픽 서울-평양 공동유치 ▲대동강 수질개선을 위한 평양 상·하수도 개량사업 지원 ▲2019년 서울에서 열리는 제100회 전국체전 평양참가 및 경평축구 개최 ▲서울-평양 교향악단 합동공연 등을 10대 과제로 선정해 추진하고 있다. 

세 번째 토론은 '평화와 통일을 위한 서울시민의 생활 속 실천과제'를 주제로 토론 참가자들이 한반도 평화 번영과 남북교류협력 활성화, 평화통일을 위한 시민 공감대 확산을 위해 생활 속에서 무엇을 해야 할지 실천 과제에 대해 의견을 나눈다. 

박원순 서울시장, 황인성 민주평통 사무처장, 류종열 홍사단 이사장은 '약속의 시간'에 원탁회의를 통해 서울시민이 도출하고 합의한 사항들에 대해 서울시와 민주평통, 시민사회차원에서 어떻게 정책으로 이어나가고 실천해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해 나갈 것인가에 대한 구상을 밝힐 예정이다.  

박 시장은 "이번 서울 평화통일 원탁회의는 한반도의 공동번영과 평화공존을 위해 집단지성을 통해 중지를 모아가는 시민참여형 평화통일 여정의 새로운 이정표"라며 "남북 도시 간 다방면에서 폭넓은 교류를 통해 남북 간 신뢰가 쌓이고 신뢰를 기반으로 구축된 평화체제를 통해 한반도, 나아가 동북아 평화를 실현할 물꼬를 서울시민, 시민사회단체와 함께 서울시가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