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와 산호초에 둘러싸인 아름다운 섬 “사이판”
바다와 산호초에 둘러싸인 아름다운 섬 “사이판”
  • 온라인뉴스팀
  • 입력 2018-12-04 16:32
  • 승인 2018.12.04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세절벽'은 사이판 최북단에 자리한 절벽으로 80미터 높이의 깍아지른 아찔한 절벽이 짙푸른 태평양을 마주하고 있다. 탁 트인 시야 덕에 멋진 풍경과 밤하늘의 무수한 별을 볼 수 있는 곳 중 하나로 손꼽히지만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미군이 사이판에 들어오면서 일본군인 및 일반인들이 뛰어내린 곳으로 “만세절벽”이라 불리고 있다.

'자살절벽' 또한 만세절벽 뒤쪽에 위치하고 있으며 이곳 역시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미군에 항복하기를 거부한 일본군이 몸을 던진 곳이다. 

자살절벽 정상에는 평화기념공원과 전망대가 들어서 있으며, 만세절벽과 태평양이 한눈에 들어온다.

[한국인 위령탑과 일본군 최후사령부]

한국인 위령탑은 제2차 세계대전 당시 강제 노역 등으로 사이판에서 희생된 한국인들의 영혼을 추모하기 위해 1981년 건립됐다. 위령탑 상단에 있는 독수리가 한반도를 향하고 있어 조상들의 넋을 고국으로 모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만세절벽이나 자살절벽보다 한국 여행객들에게 훨씬 의미 있는 장소다.

'마나가하 섬'은 부드러운 백사장과 투명한 에메랄드빛 바다, 파란하늘을 갖춘 사이판 최고의 명소다.

사이판을 방문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들리는 관광지로 배로 15분이면 섬에 도착할 수 있으며, 섬의 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오전 8시30분부터 오후 4시까지만 입장가능하며, 섬 방문객에세는 환경세 5달러 부과된다.

'그루토'는 사이판 최고의 다이빙 포인트로 전 세계의 다이버들이 꼭 한번은 가보고 싶어하는 곳으로 아름다운 물빛이 동굴 안을 신비롭게 채우고 있다.

'포비든 아일랜드는 이름 그대로 “금지된 섬”으로 새와 바다거북 등 희귀 도식물의 서식지인 자연보허구역으로 지정되어 평소에는 출입을 금지하며, 부정기적으로 일반인에게 공개한다.

그 대신 비포장도로를 달려 전망대에서 섬을 내려다 볼 순 있다. 멀리서 바라보는 포비든 아일랜드는 짙푸른 바다빛과 둥글게 감싸안은 해안선이 어우러져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출처: 마리아나 관광청 한국사무소]

온라인뉴스팀 ilyoseoul@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