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윙키즈' 오정세 '도경수 발만 보며 연습'
'스윙키즈' 오정세 '도경수 발만 보며 연습'
  • 김선영 기자
  • 입력 2018-12-05 10:37
  • 승인 2018.12.05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 김선영 기자] '스윙키즈' 오정세가 영화를 촬영하며 도경수에게 의지했다고 밝혔다.

지난 4일 서울 용산구 한강로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스윙키즈'(감독 강형철)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도경수(엑소 디오), 박혜수, 오정세와 강형철 감독이 자리했다.

이날 오정세는 "도경수와 탭댄스는 같은 수준에서 시작했다. 경수는 일반 배우보다 살인적인 스케줄일만큼 바빴다. 그런데 매번 연습 올 때마다 저희보다 실력이 빨리 성장했다"고 했다. 이어 "자극도 되게 많이 됐고, 정신적으로 든든함이 있었다"며"도경수의 발을 보면서 연습했다"고 강조했다.

또 "박혜수가 저와 비슷하게 춤이 안 늘었다. 혼자 안 늘었으면 부담스러웠을 텐데 혜수와 함께 성장해서 서로 든든하게 의지하면서 탭댄스에 빠져 지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영화 스윙키즈1951년 거제도 포로수용소, 오직 춤에 대한 열정으로 똘똘 뭉친 오합지졸 댄스단 스윙키즈의 가슴 뛰는 탄생기를 그린 작품. 1219일 개봉 예정이다.

[사진 출처=픽클릭]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영 기자 bhar@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