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 직원들 휴대전화 도·감청까지?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 직원들 휴대전화 도·감청까지?
  • 오두환 기자
  • 입력 2018-12-06 17:39
  • 승인 2018.12.06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미래기술산업 양진호 회장 [뉴시스]
한국미래기술산업 양진호 회장 [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양진호 전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해킹프로그램 개발을 지시해 직원 휴대전화를 도청·감청한 의혹을 받고 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등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이지원인터넷서비스 소속 프로그래머 고모(49)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6일 밝혔다.

이지원인터넷서비스는 양 회장이 실소유주인 한국인터넷기술원그룹의 계열사다.

고씨는 2013년 양 회장의 지시를 받고 휴대전화 도·감청 프로그램 ‘아이지기’를 개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고씨는 “아이지기 등 프로그램을 개발한 것은 맞지만 양 회장 지시를 직접 받은 것은 아니고 제삼자로부터 지시를 받았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고씨가 지시를 받았다고 주장하는 제삼자는 프로그램 개발을 지시할 만한 자리에 있는 사람이 아니다”라며 “양 회장이 프로그램 개발을 지시했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날 안으로 고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앞서 양 회장은 메신저용 앱 ‘하이톡’을 깔면 자동으로 설치되는 ‘아이지기’ 프로그램을 통해 직원들의 전화통화 기록과 메시지, 연락처 등을 실시간 도·감청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수원지검 성남지청은 5일 정보통신망법및성폭력처벌법 위반, 상습폭행, 강요 등 혐의로 양 회장을 기소했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