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다시 '박항서 매직'...베트남 10년만에 '우승' 노린다
또다시 '박항서 매직'...베트남 10년만에 '우승' 노린다
  • 신희철 기자
  • 입력 2018-12-07 01:16
  • 승인 2018.12.07 0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즈키컵 준결승 2차전 필리핀 2-1 제압...1ㆍ2차전 모두 승리
11일ㆍ15일 말레이시아와 결승전...홈&어웨이 방식
동남아시아 최강팀 태국, 원정 다득점 룰에 밀려 탈락
박항서 감독 <뉴시스>
박항서 감독 <뉴시스>

[일요서울 ㅣ 신희철 기자] 박항서의 끝은 어디일까. 박항서의 베트남이 동남아 최대 국가대항전인 스즈키컵도 들어 올릴 기세다. 베트남이 결국 10년 만에 스즈키컵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6일(한국시간) 베트남 하노이의 마이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준결승 2차전에서 필리핀을 2-1로 제압했다. 1·2차전을 모두 승리한 베트남은 정상에 올랐던 2008년 이후 10년 만에 대회 결승에 진출했다.

 

박 감독은 세계적인 명장 스벤 예란 에릭손(스웨덴) 필리핀 감독과 지략대결에서 완승을 거뒀다. 감독으로 월드컵을 세 차례 나간 에릭손 감독은 잉글랜드 대표팀과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 등 세계적인 팀을 이끈 경험이 있다.

 

베트남의 결승 상대는 태국을 따돌리고 올라온 말레이시아다. 말레이시아는 태국과 1ㆍ2차전을 모두 비겼지만 원정 다득점 우선 규칙에 의해 결승에 진출하게 됐다. 말레이시아는 객관적 전력에서 태국보다 상대하기 수월한 상대로 평가받는다. 이미 조별리그에서 만나 베트남이 2-0으로 승리한 좋은 기억이 있다.

 

베트남은 2008년 대회 우승 이후 10년 만에 정상 탈환을 노리고 있다.

 

비기기만 해도 결승에 오르는 베트남은 정상적인 운영을 펼쳤다. 오히려 필리핀보다 더 공격적이었다. 전반은 0-0으로 끝났다. 후반 중반 이후 베트남이 균형을 깼다. 후반 38분 응우옌꽝하이, 41분 응우옌꽁프엉이 연속으로 골을 터뜨렸다. 2번째 골이 터지자 박 감독은 결승행을 확신한 듯 기뻐했다. 필리핀이 후반 44분 만회골을 터뜨렸지만 전세를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베트남과 말레이시아의 결승은 11일과 15일 홈&어웨이 방식으로 치러진다.

신희철 기자 hichery81@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