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매티스 국방장관 대신 패트릭 섀너핸 국방부 부장관 '직무대행'
트럼프, 매티스 국방장관 대신 패트릭 섀너핸 국방부 부장관 '직무대행'
  • 홍준철 기자
  • 입력 2018-12-24 09:14
  • 승인 2018.12.24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패트릭 섀너핸 국방부 부장관이 내년 1월1일부터 국방장관 직무대행을 맡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워싱턴포스트(WP) 등 미국 언론이 보도했다.  

이번 결정으로 매티스 국방장관은 예정보다 2개월 앞서 물러날 것으로 보인다. 매티스 장관은 당초 오는 2월 말 사퇴할 예정이었다. 

매티스 장관은 사퇴서에서 "나의 임기 종료일은 2019년 2월28일"이라며 "앞으로 있을 의회 청문회 및 2월의 나토 국방장관 회담 등에서 국방부의 입장을 충분히 밝히고 지키기 위해서는 충분한 시간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이같은 절차를 인정하지 않았다고 WP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매우 유능한 국방부 부장관인 패트릭 섀너핸이 2019년 1월1일부터 국방부 장관 직무대행 역할을 수행한다는 사실을 발표하게 돼 기쁘다. 패트릭은 국방부 부장관 및 보잉에서 일하며 많은 업적을 달성했다. 그는 훌륭히 임무를 수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매티스 장관은 시리아 철군 반대 의사를 밝혀 트럼프 대통령과 갈등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매티스 장관은 사퇴서에서 "대통령은 자신의 견해와 일치하는 사람을 국방부 장관으로 선임할 권리가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과의 갈등을 시사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일 트위터에 "제임스 매티스 장군은 내년 2월 말, 2년간 수행해온 장관직에서 은퇴한다"고 밝히며 곧 후임을 지명하겠다고 밝혔다. 

섀너핸 부장관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결정에 대해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백악관 참모들에게 더 이상 매티스 장관이 필요하지 않으며 그는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과 달리 자신에게 그렇게 중요한 인물도 아니라고 말했다고 WP가 익명의 관리를 인용해 전했다.  

한편 국방장관 대행에 지명된 섀너핸은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 출신으로 보잉사 수석 부사장을 거쳐 지난해 7월부터 국방부 부장관을 맡아왔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