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더독' 박소담 "첫 목소리 연기…감정 전달 어려웠지만 즐겁게 작업해"
'언더독' 박소담 "첫 목소리 연기…감정 전달 어려웠지만 즐겁게 작업해"
  • 김선영 기자
  • 입력 2018-12-24 10:47
  • 승인 2018.12.24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 김선영 기자] 애니메이션 영화 '언더독' 박소담이 첫 목소리 연기에 대한 걱정을 토로했다.

지난 21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애니메이션 영화 언더독'(감독 오성윤, 이춘백)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목소리 더빙을 맡은 배우 도경수(엑소 디오), 박소담, 박철민, 이준혁, 오성윤 감독, 이춘백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박소담은 "목소리 연기는 처음이었다"며 "스튜디오 녹음실이 익숙한 사람은 아니었다. 저의 목소리만 감정을 전달하는 게 잘 될까 하는 걱정이 있었다"고 했다.

이어 "막상 녹음을 해보니까 더 과하게 해야 할 때도 있었고 그 중간 지점을 찾으면서 감정 전달을 하는 부분이 조금 어려웠다"며 "감독님께서 시범도 보여주시고 잘 알려주셔서 재미있게 작업에 임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2019116일 개봉하는 영화 '언더독'은 하루아침에 운명이 바뀐 강아지 뭉치가 개성 강한 거리의 견공들과 함께 진정한 자유를 찾아 떠나는 위대한 모험을 그린다.

[사진 출처=픽클릭]

 


김선영 기자 bhar@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