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미래차 기술 선도 위해 R&D 투자 확대
현대모비스, 미래차 기술 선도 위해 R&D 투자 확대
  • 이범희 기자
  • 입력 2018-12-28 08:18
  • 승인 2018.12.28 0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재 자동차 업계는 자율주행차 기술을 선제적으로 확보하기 위한 보이지 않는 전쟁을 이어가고 있다. 자율주행기술의 부가가치가 워낙 큰데다, 이를 확보하지 못하면 시장에서 영원히 도태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위기감에 업체들간 합종연횡이 빈번히 이뤄지고 있으며, 이들 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대규모 투자도 함께 진행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2018년 중국 자동차시장 축소, 미중 무역전쟁 등으로 인한 자동차 판매 감소 등 대내외적으로 힘든 상황 속에서도 미래 성장 동력을 담보하기 위해 이 두 가지 핵심기술을 선제적으로 확보하는데 사활을 걸고 있다. 이를 위해 현재 부품 매출의 7% 수준인 연구개발 투자 비용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간다. 또한 21년까지 자율주행 개발 인력을 현재 600명에서 1천명 이상으로 두 배 가까이 늘리는 등 자율주행 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특히 자율주행차의 눈 역할을 하는 센서 기술 확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 자동차의 자율주행이 가능하기 위해서는 먼저 외부 주행 환경을 정확하게 읽어내는 것이 필요한 만큼, 센서는 자율주행 시대의 대표적인 고부가가치 부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올해 자율주행 독자센서를 2020년까지 모두 개발한다는 전략을 발표했다. 특히 레이더, 카메라, 라이다 등 핵심센서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해외 전문사 및 대학교, 스타트업 등과 협업을 강화하며 오픈 이노베이션에 나섰다. 실제로 현대모비스는 독일의 레이더센서 전문업체 두 곳과 손을 잡고 차량 외부 360°를 전부 감지할 수 있는 레이더 4개를 올해까지 개발해 2021년까지 순차적으로 양산할 예정이다.

 

현대모비스는 또한 독자 센서를 적용한 첨단운전자지원(ADAS)기술 고도화 작업을 진행함과 동시에 이들 ADAS 기술을 융합한 자율주행기술 솔루션 확보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를 통해 방향지시등만 켜주면 차 스스로 차선 변경이나 분기로 진입, 본선 합류가 가능한 레벨2 고속도로주행지원기술(HDA2)을 지난해 개발해 19년 양산을 준비 중이다.

이에 더해 2020년까지 고속도로 상에서 운전자 개입이 필요 없는 레벨3 이상의 자율주행기술을 개발해 22년까지 상용화 할 예정이다. 이미 기술 개발이 완료된 커넥티드카 관련 기술 역시 20년경 제품 출시를 계획하고 있다.

또한 올해 1월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CES에서는 운전자가 운전 불능 상태인 것으로 파악되면 자동차가 알아서 안전지역을 찾아 이동하는 DDREM(Departed Driver Rescue&Exit Maneuver) 기술을 공개했다.

이에 더해 운전자의 주차 편의를 크게 제고시킬 수 있는 원격 전자동 주차시스템도 공개하고, 자동발렛주차 기술도 연내 확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원격 전자동 주차시스템은 운전자가 차량 외부에서 스마트키 버튼을 누르면 자동으로 주차를 하는 기술이며, 자동발렛주차는 이보다 한단계 진화한 기술로 목적지 입구에서 내리면 차가 알아서 주차공간으로 이동하는 기술이다.

현대모비스는 그 동안 내재화 해온 DAS 기술과 이들을 융합한 자율주행 솔루션이 제대로 기능하는지 확인하기 위해 성능 검증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이를 위해 자율주행 전용 시험로를 갖춘 대규모 주행시험장을 구축하고, 자율주행 시험차를 전세계 각국의 실 도로에 내놓고 글로벌 테스트에 본격 나서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총 3천억원을 투자해 여의도 면적 6배 크기를 자랑하며 총 14개의 시험로가 설치된 서산주행시험장을 지난 6월부터 본격 가동하고 있다. 이 가운데 첨단 시험로에는 DAS, V2X 등 자율주행 핵심 기술을 테스트할 수 있는 Fake City(도시 모사 시험로)가 구현된다. 신호 및 회전교차로, 고속도로 톨게이트, 과속 방지턱, 버스 승강장 등 실 도로에서 맞닥뜨릴 수 있는 주행 환경을 그대로 옮겨놨다. 현대모비스는 이곳에서 상시로 자율주행기술을 검증하고 있다.

또한 글로벌 실도로에서 자율주행기술을 담금질 하고 있는 자율주행시험차 M.BILLY(엠빌리)를 현 3대에서 내년 20대까지 대폭 확대해 자율주행기술의 신뢰성과 안정성을 더욱 제고한다는 계획이다.

현대모비스는 이러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현대기아차 뿐만 아니라 글로벌 완성차 업체로의 수주도 늘려나가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약 6조원 규모의 부품 수주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또한 올해 4월까지 중국 로컬 업체로의 수주가 4천억을 넘어서며 이미 지난해 전체 중국 수주 규모의 1.5배 가까운 실적을 달성했다. 현대모비스는 이 추세로 올해 중국 수주는 10억불을 넘어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글로벌 주요 완성차 회사를 방문해 핵심기술을 소개하는 테크쇼를 개최하는 한편, 매년 CES에서 자율주행시스템과 친환경차 핵심부품 등 미래차 신기술을 새롭게 선보이는 등 적극적인 영업활동으로 2020년 글로벌 완성차 수주 100억불을 달성한다는 방침이다.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