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살해’ 정신과 환자 구속여부 오늘 결정…검거 후 줄곧 횡설수설
‘의사 살해’ 정신과 환자 구속여부 오늘 결정…검거 후 줄곧 횡설수설
  • 조택영 기자
  • 입력 2019-01-02 09:46
  • 승인 2019.01.02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신과 진료 상담 중이던 의사가 환자에게 흉기에 찔려 사망한 지난 31일 오후 서울 종로구 강북삼성병원에서 경찰 과학수사대 대원들이 감식복을 입고 있다. [뉴시스]
정신과 진료 상담 중이던 의사가 환자에게 흉기에 찔려 사망한 지난 12월 31일 오후 서울 종로구 강북삼성병원에서 경찰 과학수사대 대원들이 감식복을 입고 있다. [뉴시스]

[일요서울 | 조택영 기자] 자신의 정신과 진료를 담당한 의사에게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30대 환자의 구속 여부가 2일 결정된다.

경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은 이날 오후 3시 살인 혐의를 받는 박모(30)씨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이언학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한다.

박 씨는 지난 1231일 오후 544분경 서울 종로구 강북삼성병원에서 정신과 진료 상담 중이던 임세원(47) 정신건강의학과 교수의 가슴 부위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임 씨는 응급실에서 심폐소생술을 받은 뒤 곧바로 수술에 들어갔으나 흉부를 크게 다쳐 오후 730분경 결국 숨졌다.

박 씨는 간호사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긴급 체포됐다. 경찰에 따르면 박 씨는 범행은 시인하고 있으나 범행 동기에 대해서는 검거 후 줄곧 횡설수설을 하고 있다.

수사를 맡은 서울 종로경찰서는 지난 1일 박 씨를 상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검찰은 같은 날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박 씨에 대한 구속 여부는 이날 저녁이나 밤 늦게 나올 예정이다.

박 씨는 흉기를 미리 준비해 자신의 진료를 보던 의사를 상대로 잔혹한 범행을 저질렀다는 사안의 중대성, 정신과 진료 전력이 있는 등 도주 가능성이 높다는 점에서 구속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관측된다.

경찰은 정확한 범행 동기와 계획 범죄 여부 등을 파악하기 위해 병원 폐쇄회로(CC)TV와 박 씨의 소지품 등을 분석하고 주변인들을 조사 중이다.

임 교수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규명하기 위한 부검도 이날 실시된다.

임 교수는 정신건강의학 분야 전문가다.

그는 우울증, 불안장애 환자 등에 대한 논문 100여 편을 국내외 학술지에 발표하고 관련 치료 프로그램 개발에도 힘쓴 인물로 알려졌다.

임 교수는 2011년 한국형 표준 자살 예방 교육프로그램인 '보고 듣고 말하기(보듣말)'를 개발했고, 2016년에는 자신의 우울증 극복기인 책 '죽고 싶은 사람은 없다'도 출간했다.

조택영 기자 cty@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