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현회 LGU+ 부회장 "차별화 방안 찾겠다"
하현회 LGU+ 부회장 "차별화 방안 찾겠다"
  • 이범희 기자
  • 입력 2019-01-05 08:57
  • 승인 2019.01.0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최근 SK텔레콤이 토종 OTT연합을 구축한 것과 관련해 좋은 대응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그러면서 자사만의 차별화 방안을 찾겠다고 강조했다.

하 부회장은 4일 오후 서울 역삼동 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2019년 과학기술인·정보방송통신인 신년 인사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SKT의 OTT연합을 보고 어떤 기분이 들었냐'는 질문에 "아마 우리가 하는 넷플릭스 (제휴나) 유튜브에 대응한 것으로 보인다"며 "아주 잘하는 대응"이라고 답했다.

이어 LG유플러스만의 차별화 방안을 찾겠다고 덧붙였다. 하 부회장은 "고객들이 풍부하고 양질의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차별화 방안을 찾겠다"며 "넷플릭스와 제휴 등 콘텐츠를 잘 수급하고 전달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