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버닝' 스티븐 연, 美비평가협회 최우수 조연상 수상
영화 '버닝' 스티븐 연, 美비평가협회 최우수 조연상 수상
  • 김선영 기자
  • 입력 2019-01-07 13:12
  • 승인 2019.01.07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71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에서 17일(현지시간) 이창동 감독의 영화 '버닝'에 출연한 재미교포 배우 스티븐 연이 포토콜을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시스]
제71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에서 17일(현지시간) 이창동 감독의 영화 '버닝'에 출연한 재미교포 배우 스티븐 연이 포토콜을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시스]

[일요서울 | 김선영 기자] 영화 버닝에 출연한 한국계 미국 배우 스티븐 연이 미국비평가협회가 선정하는 영화상에서 최우수 조연상을 수상했다.

로스앤젤스타임스 보도에 따르면 지난 5(현지시간) 열린 시상식에서 연은 평점 40점을 받으며 경쟁후보들을 제치고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버닝'은 최우수 작품상 후보에도 올랐지만, 수상에는 실패했다. 최우수 작품상은 카우보이를 소재로 한 클로에 자오 감독의 '더 라이더'가 수상했다. 감독상은 '로마'의 알폰소 쿠아론 감독이 받았다.

한편 '버닝'은 한국영화 최초로 아카데미상 외국어영화상 예비후보에 올라있다. 최종 후보작 발표는 오는 22일이며, 수상식은 224일에 열린다.

 

김선영 기자 bhar@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