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 '셰프스 테이블'...조셉 리저우드 셰프의 갈라 디너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 '셰프스 테이블'...조셉 리저우드 셰프의 갈라 디너
  • 오두환 기자
  • 입력 2019-01-08 00:05
  • 승인 2019.01.08 0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셰프 ‘조셉 리저우드’
셰프 ‘조셉 리저우드’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서울 남산에 위치한 도심 속 리조트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의 컨템포러리 한식 레스토랑 페스타 다이닝이 올해 새롭게 선보이는 다채로운 미식 경험 프로모션 '셰프스 테이블' 첫 순서로, 레스토랑 에빗의 오너 셰프 ‘조셉 리저우드’와 갈라 디너를 연다.

1월 24일과 2월 22일에 진행되는 이번 갈라 디너는, 미국 최고 레스토랑이자 미쉐린 가이드로부터 별 3개를 획득한 ‘프렌치 론드리’ 출신 셰프 ‘조셉 리저우드’와 함께하며, 낯선 한국의 식재료에서 영감을 받아 현대적인 플레이팅으로 재해석한 코스 메뉴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코스 메뉴는 한국의 자연에서 얻은 제철 식재료만을 사용해 재료 본연의 맛에 집중하면서도 재료는 익숙하지만 그 동안 경험해 본적 없는 식감이나 맛을 전달할 새로운 메뉴로 구성될 예정이다.

특히, 조셉의 시그니처 메뉴 스케치 디자인은 직접 본인이 그린 그림으로 한국의 신선한 재료를 설명해 음식에 대한 상상력을 자극하고 발견하는 즐거움을 제공한다.

이번 갈라 디너는 반얀트리 서울 페스타 다이닝에서 1월 24일과 2월 22일 하루 50석 한정 사전 예약제로 운영된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