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컵] 해결사는 역시 황의조 '결승골', 필리핀에 1:0 승리
[아시안컵] 해결사는 역시 황의조 '결승골', 필리핀에 1:0 승리
  • 오두환 기자
  • 입력 2019-01-08 00:24
  • 승인 2019.01.08 0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필리핀전 결승골 넣은 황의조 [뉴시스]
필리핀전 결승골 넣은 황의조 [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59년 만에 아시안컵 정상 탈환을 노리는 한국 축구가 2019 아랍에미리트(UAE) 아시안컵 첫 경기에서 약체 필리핀에 진땀승을 거뒀다. 황의조(감바 오사카)가 해결사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7일 오후 10시30분(한국시간) UAE 두바이의 알막툼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필리핀과의 대회 C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후반 22분에 터진 황의조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목표로 했던 승점 3점을 얻었지만 약체로 평가받던 필리핀을 상대로 답답한 경기력을 보였다.

한국은 1956년과 1960년 1·2회 대회에서 정상에 오르고, 이후 우승컵을 들어 올리지 못했다. 4년 전, 2015 호주 대회에서는 결승에 진출했지만 개최국 호주를 넘지 못해 준우승에 만족했다.

한국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53위로 필리핀(116위)을 압도하는 전력을 보유했다. 통산 상대전적에서 7전 전승을 기록했다. 무려 36골을 넣으면서 실점하지 않았다.

이에 반해 필리핀은 이번이 첫 아시안컵 본선 무대다. 스웨덴 출신 명장 스벤 예란 에릭손 감독이 이끌고 있다.

예상과 달리 답답한 경기가 이어졌다. 태극전사들이 필리핀의 밀집수비를 뚫지 못했다. 에릭손 감독은 한국의 강한 공격진을 막기 위해 수비 라인에 6명까지 배치했다.

답답한 0-0에서 황의조가 해결사로 나섰다. 후반 22분 균형을 깨는 골을 터뜨렸다. 

벤투 감독은 후반 19분 구자철을 빼고 이청용(보훔)을 투입해 변화를 꾀했다. 이청용이 페널티박스 안에서 오른쪽으로 쇄도하는 황희찬에게 연결했고, 황희찬이 곧장 가운데에 있는 황의조에게 패스해 골을 만들었다.

황의조는 오른발 슛으로 시원하게 필리핀의 골망을 흔들었다. 균형을 깬 한국은 이후 더욱 매섭게 몰아쳤다. 하지만 더이상 골은 나오지 않았다.

한국은 12일 키르기스스탄과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