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 세계랭킹 360위 루빈 스테이덤에 졌다
정현, 세계랭킹 360위 루빈 스테이덤에 졌다
  • 오두환 기자
  • 입력 2019-01-08 20:09
  • 승인 2019.01.08 2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현 [뉴시스]
정현 [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한국 테니스의 간판스타 정현(23·한국체대·세계랭킹 25위)이 세계랭킹 360위에 패하는 수모를 당했다. 

정현은 8일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ASB 클래식 단식 1회전에서 세계랭킹 360위 루빈 스테이덤(32·뉴질랜드)에게 0-2(5-7 3-6)로 졌다.

지난주 인도 푸네에서 열린 타타 오픈에서 에르네스츠 걸비스(31·라트비아·83위)에게 0-2(6-7<2-7> 2-6)로 패한 정현은 또다시 새해 첫 승 수확에 실패했다.

걸비스를 상대로 1세트 게임 스코어 5-1까지 앞서다가 이를 지키지 못하고 진 정현은 이번에도 똑같은 상황을 겪었다.

1세트 게임 스코어 5-1로 앞서며 기분좋게 출발한 정현은 내리 6게임을 내주고 5-7로 1세트를 헌납했다.

흐름을 빼앗긴 정현은 2세트에서 게임 스코어 2-3으로 끌려갔고, 자신의 서브게임을 브레이크 당하면서 상대에 승기를 내줬다.

6번 시드를 받고 이번 대회에 나선 정현은 단식 최고 세계랭킹이 279위에 불과한 스테이덤에 패배하면서 씁쓸한 뒷맛을 남겼다.

정현은 14일 호주 멜버른에서 개막하는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호주오픈에 출전한다. 정현은 지난해 호주오픈에서 4강까지 진출해 자신의 이름을 세계에 알렸다. 하지만 올 시즌 출발은 불안하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