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104년 만에 시금고 신한은행으로 변경
서울시, 104년 만에 시금고 신한은행으로 변경
  • 이범희 기자
  • 입력 2019-01-09 08:33
  • 승인 2019.01.09 0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가 104년만에 신한은행으로 시금고를 변경한다.
 
9일 시에 따르면 시는 시금고 변경을 계기로 지난 6개월 간 신한은행과 협업해 세입·세출 전산시스템을 새롭게 구축했다. 주금고인 신한은행은 서울시 세임금의 수납업무와 일반·특별회계(올해 예산 기준 약 36조 원)의 지출 등을, 2금고인 우리은행은 기금(약 3조원) 관리를 각각 담당한다.
 
시는 새로운 시금고의 출발과 함께 시민들에게는 보다 편리한 세금납부 서비스를 제공하고 시금고 시스템을 고도화하는 계기로 만들어간다는 목표다.
 
그간 서울시 영역(세입·세출 관리)과 은행의 영역(시금고 업무)이 구분 없이 하나의 시스템 안에서 운영됐다.
 
박원순 시장은 "100년 넘게 단수금고로 운영해온 서울시금고가 104년 만에 복수금고 체제로 전환됐다. 시금고 변경을 계기로 세금 납부 시스템을 업그레이드 해 시민들에게 더 편리한 납부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며 "보다 발전된 금고운영과 시민편의를 위해 금고관리 및 업무개선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